석탄발전 감축 효과…1월 미세먼지 배출량 42% 감소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2-10 11:00:3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지난 1월 한 달간 석탄발전 감축으로 미세먼지 배출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4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기간 석탄발전 8~10기를 가동정지하고, 최대 49기의 상한제약을 실시했다. 상한제약은 발전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조치를 말한다. 그 결과 미세먼지 배출량이 전년 동월 대비 781톤, 42% 줄었다.
 
또 지난해 12월과 올 1월 두 달간 전체 석탄발전 부문 미세먼지 배출량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약 1500톤, 40.3% 감소했다.​

1월 전력수급도 예비력 1195만~2112만kW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산업부는 10~21일 자방자치단체,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적정 난방온도 준수 등 에너지 수요관리 이행실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