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음식물 쓰레기 처리방안 모색...우선 현장 실사부터

환노위 한정애·이상돈 의원, 습·건식 사료화 및 바이오가스화 시설 시찰해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8-21 10:58:05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의원과 이상돈 의원은 지난 16일 음식물 사료화시설 및 바이오가스화시설 등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을 찾았다. 

이번 국회 시찰은 음식물류 폐기물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상태로 동물 먹이로 활용되어 가축전염병 발생 우려되고, 음식물류 사료화 시설의 처리방식이 비효율적이라는 문제 제기 등 그간 제기돼 온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방식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합리적인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뤄졌다.
 
시찰에는 환경부 신선경 자원순환정책관과 한국환경공단 정태환 환경시설본부장 등 부처 및 기관 관계자들이 동행했다. 시찰은 경기 포천에 위치한 습식 사료화 시설을 시작으로 수도권매립지 음폐수 바이오가스시설, 인천 청라 건식 사료화 시설 순서로 진행됐다. 

경기 포천에 위치한 습식 음식물사료화 시설은 1일 평균 약 20톤의 음식물류 폐기물을 처리하며, 이 중 약 18톤의 습식사료를 생산해 약 3~4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약 2700두 규모의 양돈농장에서 자가 처리되고 있었다.  

음식물류 습식 사료화시설을 둘러보고 있는 한정애 의원과 이상돈 의원 <사진제공=한정애의원실>


음식물 습식사료화 시설의 처리공정은 음식물류 폐기물 ➡ 투입호퍼 ➡ 수선별대 ➡ 자동선별, 분쇄 ➡ 가열, 멸균 ➡ 사료반출 의 순서로 이뤄지고, 이 과정에서 발생한 음폐수는 수도권매립지공사 등 외부에서 위탁처리된다. 

바이오가스화시설은 수도권매립지공사 내부에 위치한 수도권 광역 음폐수 바이오가스화시설을 찾았다. 해당 시설은 서울, 인천, 경기도 등 인근 시도에서 일평균 436톤의 음폐수를 반입해 처리하고 있다. 

시설 관계자의 따르면 해당 시설은 음폐수 처리로 일평균 3만5374Nm3 바이오가스를 생산해 슬러지 건조열원, 자체 보일러 등으로 활용하고 있는데 이 바이오가스를 LNG(화석연료) 대체연료로 활용해 연간 약 40억원의 에너지를 절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도권매립공사의 수도권 광역 음폐수 바이오가스화시설 현장시찰 <사진제공=한정애의원실>


바이오가스화시설은 처리공정은 음폐수 반입 ➡ 드럼스크린 ➡ 음폐수저장조 ➡ 산발효조 ➡ 메탄발효조 ➡ 안정화조 ➡생활탈황기 ➡ 제습기 ➡ 바이오가스 공급 및 이송의 순서로 이뤄진다. 

건식 사료화시설은 인천환경공단이 운영 중인 청라사업소 내 음식물 처리시설을 둘러봤다. 해당 시설은 일평균 약 100톤의 음식물류 폐기물을 처리해 약 12톤의 건조사료를 생산하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생산된 건식사료는 주로 사료유통업체에 판매되어, 배합사료로 쓰이고 있는데 곡물가 가격에 따라 그 판매가격의 변동이 매우 크다고 한다. 실제 작년의 경우 톤당 3만원에 판매가 이루어졌는데 올해는 곡물가 인하로 인해 전년 대비 30% 인하된 약 2만원 선에서 판매되고 있다.

덧붙여 이주호 공단 이사장은 이 같은 대외 여건 속에서 건식사료는 습식보다 가열, 냉각 등 더 많은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에너지와 인건비가 많이 투입되는 문제가 있어 현재의 사료화 정책방향을 장기적으로는 음식물류폐기물과 하수슬러지 등을 같이 혼합해 바이오가스화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건식사료화 시설의 처리공정은 음식물 투입 ➡ 파쇄 및 선별 ➡ 중간저장조 ➡ 탈수시설 ➡ 가열건조기 ➡ 냉각건조기 ➡ 분쇄시설 ➡ 선별기 ➡ 제품저장조 ➡ 반출의 순서로 처리된다. 

이날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을 둘러본 한정애 의원은 “현행 음식물 처리체계의 문제점을 비롯해 개선방안 등을 두루 모색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라며 “음식물류 폐기물이 지금과 같이 말만 자원화로 처리되는 것이 아니라 진정한 자원화 원으로 쓰일 수 있도록 환경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조만간 대안을 마련토록 하겠다” 고 말했다.

이상돈 의원은 “우리나라의 경우 지나치게 재자원화라는 관념에 얽매여서 자원화의 본질을 놓치고 있다” 라며 “지금과 같은 복잡하고 어려운 처리 방식이 아닌 보다 합리적이고 선진적인 처리방식을 마련해야 한다” 고 주장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