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 대우건설 신임사장 내정자, 노조와 소통 나선다

대화 먼저 제의...의혹 직접 해명-갈등상태 해결 나서
박원정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6-04 10:51:53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우건설 김형 신임사장 내정자가 최근 선임에 반발하고 있는 노동조합에 대화를 제의하며 소통에 나섰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김형 사장 내정자가 노동조합 집행부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만남의 자리를 가지고 자신에 대해 제기된 문제점들에 대해서 직접 해명하고 대화를 통해 지금의 갈등 상태를 해결하도록 협력해줄 것을 부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노동조합과의 면담을 통해 김형 사장 내정자가 가지고 있는 회사 경영에 대한 방침과 비전, 노사관계에 대한 의견 공유 등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조합 역시 김형 사장 내정자와의 대화 자리에서 사장 선임절차 외에도 노조가 회사에 대해서 요구해왔던 부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면담에 응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면담을 통해 6월 8일 예정된 임시주총이 절차대로 개최되어 조직안정화를 통한 회사 신뢰도 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