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공항기상레이더, 일본 전범기업 제품

신창현 의원 “대체품 있는 경우 일본 전범기업 제품 배제해야”
박순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9-18 10:51:4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박순주 기자] 우리나라의 대표관문인 인천국제공항의 공항기상레이더가 일본 전범기업의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 기상청과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 1대 밖에 없는 인천국제공항의 공항기상레이더(TDWR)가 일본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전기의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공항기상레이더는 지난 2000년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우리 돈 약 70억원을 들여 구입해 2001년 항공기상청이 양도·인수해 사용하고 있다.

해당 장비는 공항 및 공항주변의 기상현상인 호우, 윈드시어, 마이크로버스트 등을 탐지하는 중요 장비이다.

내구 연한이 지난 공항기상레이더는 지난해 말 기상청이 공항기상레이더 제안요청서 작성 TF 운영계획을 마련하고, 총 사업비 90억원을 들여 2021년 교체를 계획하고 있다.

공항기상레이더를 제작사는 일본 외에 미국, 독일, 핀란드 등에도 있으나 교체될 장비가 일본 전범기업 제품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없지 않은 상황이다.

신창현 의원은 “일본의 수출규제, 경제보복 조치로 우리 국민이 일본에 대한 새로운 인식전환의 기회가 됐다”며 “정부부터 솔선수범해 대체품이 있는 경우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배제하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항기상레이더는 미국 47대, 일본 9대 등 대부분의 공항에서 운용 중이나, 우리나라는 인천국제공항 1대만 운용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