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 문제, 전문가 의견 우선해야"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6-11 10:37:1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어제 본회의를 열고 "미세먼지는 과학기술의 영역으로,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정책제안이 필요하다는 논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지 발생 원인 등에 대한 부정확한 정보로 국민들의 불신이 높은 상황"이라며 "효율적인 정책 마련을 위해 전문가 의견을 우선 고려하고, 그 과정에서 국민과의 소통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의 미세먼지 저감 노력도 필요하다면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국가기후환경회의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국민의견 수렴도 중요하지만 효율적 정책제안 마련을 위해 전문가 의견(과학기술영역)을 우선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지 배출원으로 중국 이외 산업, 발전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여론조사를 보니 원인이 중국이라는 응답이 80%였는데 이는 과하다. 한국과 중국이 이 문제로 관계가 서먹하다"고 말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또 교통과 일상생활도 중요한 배출원 중 하나로 꼽았다. 수도권의 경우 경유차, 건설기계, 선박, 건설사업장 배출원이 78% 수준이며 대부분 자동차 등 건설현장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등 국외문제에 있어서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주도적으로 외교적 해결의 장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요할 경우 중국의 미세먼지 저감 노력도 벤치마킹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장기적으로 미세먼지 문제를 신성장 동력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환경 기술면에서 첨단기술 등 혁신적 기술을 발굴하고 국내 전문가 포럼 등 논의와 고민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사회적 책임을 위해 규제나 처벌보다는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지방자치단체나 시민 거버넌스를 구성하는 방안도 도출됐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특히 국민 개개인의 역할에 주목했다. 사회적 합의가 없으면 정책집행이 불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환경문제와 일회용품 사용 문제 등을 교육 과정에 반영하고, 사회적 영향력이 큰 종교 지도자의 참여도 당부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9월 정책 제안 이후 실행대책은 우선순위를 정해서 마련하고 결의문 채택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내 자료 공유를 활성화해 종합적·방법론적인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