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조직개편 및 임원 승진·발령 단행

온라인팀 eco@ecomedia.co.kr | 2016-12-30 10:32:58

SK주식회사 C&C가 기존의 1사2체제에서 SK주식회사 단일체제로 재탄생한다.


기존의 SK주식회사 C&C는 CIC(Company In Company, 사내독립기업)형태로 ‘C&C사업’이 된다.


이번 단일체제로의 변화는 5대 성장 동력 중 한 축인 New ICT 분양의 투자를 강화하는 한편, ICT 중심의 새로운 신성장 사업을 극대화 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장 사장은 1963년생으로 1991년에 유공에 입사한 뒤 2000년부터 SK텔레콤에 합류해 재무와 전략, 마케팅 부문에서 주요 요직을 거쳤으며, 2015년 SK텔레콤 대표이사가 됐다. 장 사장의 젊고 다양한 경력과 인터넷 비즈니스까지 뚜어 본 경험은 그룹차원에서 진행되는 ICT 분야의 새판짜기에도 힘을 보택 것으로 보인다.


‘C&C사업’의 대표는 기존 SK주식회사 C&C 전략기획부문자 및 대외협력부문장을 맡던 안정옥 부문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하여 맡게 된다.


‘C&C사업’은 그 동안 추진해왔던 AI·클라우드·박데이터 등의 기술역량을 전(全) 산업에 접목합으로써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실행조직으로 변모한다. 먼저 Digital Transfomation을 본격화 하기 위한 ICT 기술/사업 전문 그룹인 DT총괄 조직을 신설했다. DT총괄은 기존의 AI·클라우드·빅데이터로 대변되는 ICT 기술 연구개발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본부 단위의 랩(Lab, 연구실)을 신설했다. 동시에 차세대 ICT 추가먹거리 발굴을 위해 VR/AR 블록체인 등의 New ICT 기술 기반 신규사업 개발 기능도 추가했다.


또 다른 변화로는 기존 IT 서비스 산하에 산업별 Digital Transfomation을 주도할 전담 조직으로 각 부문별 ‘DT추진담당’과 ‘Digital컨설팅담당’을 신설했다. 즉 제조·통신·금융 등 산업별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AI·클라우드·빅데이터를 적용하여 산업 전반의 Digital transfomation을 본격화 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C&C사업’의 임원 인사에서는 통신DT추진담당에 이상국,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에 박천섭, ITS혁신본부장에 임길재, 융합물류사업담당에 고재범, ESSENCORE 마케팅전략실장에 이창희, 통합솔루션개발Lab장에 김종수, SF Eng 담당에 김종훈을 신규 임원으로 선임했다.


제조사업부문장에 권송(상무), 전략기획부문장에 이응상(전무), 대외협력부문장에 유항제(상무), 기업문화부문장에 김태영(상무), CPR1본부장에 고창국(상무), CPR2 본부장에 박주호(상무)가 관계사에서 이동해 왔다.

 

SK C&C사업 임원 승진인사는 다음과 같다.

□부사장 승진(1명)

C&C사업대표 안정옥

 

□상무 승진 (7명)

통신DT추진담당 이상국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박천섭

ITS혁신본부장 임길재

융합물류사업담당,FSK L&S 대표 고재범

통합솔루션개발Lab장 김중수

SF Eng.담당 김종훈

ESSENCORE 마케팅전략실장 이창희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