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마스크 10만 개, 지자체 납품 직전 적발

제보 당일 신속하게 대처…유통 경위 추적·조사 위해 수사로 전환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03 10:30:4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의 디자인을 도용해 불법 유통을 시도한 가짜 마스크 10만 개를 적발했다.

 

▲ 정품 마스크와 가짜 마스크 비교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이번에 적발한 가짜 마스크는 업체가 지방자치단체에 총 45만 개를 납품하기로 계약한 후 25만 개는 정상적으로 생산한 제품을 공급하고 이후 수급이 어려워지자 마스크 제조업체가 아닌 유통 브로커를 통해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제보 당일 신속하게 대처해 지방자치단체 납품 하루 전에 적발해 유통을 사전에 차단했다.

 

식약처는 이번 사건을 수사로 전환해 가짜 마스크의 유통 경위 등을 철저히 추적·조사해 관련 법령에 따라서 강력하게 처벌할 예정이며, ‘코로나19’ 상황을 악용해 법령을 위반하는 불법 제조·유통 업체에 대해는 엄정히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짜 마스크 등 유통·판매 질서를 지키지 않는 행위가 의심될 경우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