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투트가르트스포츠카(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선행 동참

24시간 돌봄서비스 제공하는 종사자와 장애인을 위한 마스크와 살균소독제 지원
김미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4-10 10:17:5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미주 기자] 스투트가르트스포츠카(주)(이하 SSCL)는 ‘코로나19’로 인해 24시간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종사자와 건강에 취약한 장애인을 위해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로 5천만원을 기부하며 필터 교체형 마스크와 살균소독제 전달 의사를 8일 밝혔다.

장애인거주시설에 생활하는 장애인과 종사자들은 지속적으로 돌봄 서비스가 진행되기 때문에 코로나19에 대한 감염 우려와 걱정이 많은 상황이다.

서울시나 시설의 직접 구입을 통해 마스크가 제공되기도 하나 24시간 생활과 감염병 예방을 위해 오랜 시간 착용해야하기 때문에 많은 수량이 필요하지만 공적 마스크 구입에도 한계가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였던 상황이었다. 이러한 소식을 들은 SSCL에서는 장시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장애인과 종사자 4,700여명이 사용할 수 있도록 오가닉 면마스크 5,000장과 교체형 필터 50,000장, 살균 소독제 1,380개를 지원하며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사용해 달라고 전달했다.

허곤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장은 SSCL이 2016년부터 장애인의 신체기능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해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긴급하고 어려움에 처해 있는 장애인거주시설의 환경을 이해하고 지원해주신 것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또한 홍성보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 팀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단체생활을 하시는 장애인과 종사자의 보호를 위해 지원해주신 SSCL의 지속적인 관심과 후원에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 지난 1월 23일 장애인 신체기능향상 프로젝트 '꿈의 엔진을 달다' 신년회에서 교남소망의집 박세영

작업치료사가 재활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 


 한편, 올해로 창립 15주년을 맞이한 SSCL은 2016년부터 서울특별시,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와 공동협력협약을 통해 장애인지원 프로그램 『장애인 신체기능 향상 프로젝트-“꿈의 엔진을 달다”』를 5년째 운영하고 있으며 7억2천여만원을 기부, 지금까지 118개소, 1,128명의 장애인을 지원했다. 장애인 지원 외에도 아동 및 청소년의 꿈 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역과 함께 하는 기업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