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취약가구, 생활 속 위험요소 제거한다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11 10:13:3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오는 9월까지 지역 내 안전취약가구 630여 세대를 대상으로 전기와 가스, 보일러, 소방에 대한 안전점검 및 정비 사업을 실시한다.

 

이번 사업은 주거환경이 열악해 누전 및 감전, 화재 등 각종 재난사고에 노출돼 있는 안전취약계층에게 무료 안전점검서비스를 제공해 주거환경 개선 및 생활편의를 증진시키고자 마련됐다.

▲ 가스타이머 설치 <사진제공=강동구>

점검대상은 각 동 주민센터에서 실시한 사전 기초조사, 선정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선정된 안전취약가구 630여 세대다. 전기, 가스, 보일러, 소방 등 분야별 전문 기술자가 직접 방문해 가정 내 안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을 실시한다.

 

전기분야는 한국전기안전공사 동부지사에서 ▲전원품질 및 전시설비 등 유지·운영 상태 진단, ▲부적합 누전차단기, 노후된 조명, 콘센트, 스위치 등 보수·교체, ▲문어발식 전선 정리 및 노후전선 교체 등을 실시한다.

 

가스 및 보일러 분야는 한국도시가스와 한국열관리협회 강동지회에서 ▲사고위험 있는 노후된 피팅·호수 교체, ▲보일러실 배관 누수점검 및 수리, 보일러 연통 점검 및 교체, ▲가스중간밸브 점검 및 가스누출 등을 확인한다.

 

소방 분야는 강동소방서에서 소화기 및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 안전점검 실시, 재난예방 및 생활안전 교육 등을 실시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안전점검이 생활 속 위험에 노출된 안전취약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