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화재 대피시설 잘 돼 있을까

4일 민․관 합동 고층부 화재상황 가상 대규모 대응훈련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1-02 10:09:19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화재 대패시설 잘 돼 있을까?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4일(수) 15시부터 송파구 잠실동에 위치한 롯데월드타워에서 시민. 전문가 합동자문단으로 구성된 민(民) 및 송파소방서, 시 주택건축국 등의 관(官)이 함께하는 대규모 소방재난 대응훈련을 실시한다.
  

민.관 합동 소방재난 대응훈련은 시민 및 전문가로 구성된 합동자문단과 송파소방서, 시 주택건축국 등 23개 기관 3700여 명이 참석하며, 헬기 2대와 차량 56대가 동원된다.  

 

이번 훈련은 지난달 7일 롯데물산 외 2개사가 시 주택건축국에 요청한 사용승인의 일환으로, 123층 롯데월드타워의 상층부 중 외부전문가가 훈련 직전에 화재발생 우려가 큰 층을 임의로 선정해 실제상황과 최대한 유사한 환경에서 진행된다. 특히 이번훈련은 롯데물산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모집된 시민 3천여 명이 참여해, 훈련의 의미를 높인다.  

 

△ 차량부서 및 진압작전도<자료제공=서울시>

피난 훈련은 건물 상층부(85층~123층)에서 피난계단뿐만 아니라 피난.비상용 승강기를 이용해 지상까지 안전하게 대피시키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일반적인 건축물은 화재 시 승강기를 이용한 대피는 허용되지 않지만, 초고층건축물의 경우 그 특수성으로 인하여 피난용 엘리베이터를 주요대피수단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롯데월드타워의 피난용 승강기는 재난발생시 정해진 피난안전층과 1층만을 셔틀(shuttle)식으로 운영하며 다른 층에서는 멈추지 않는다.  

 

대피방식은 화재발생층과 상층부 4개층의 인원을 우선적으로 피난안전구역으로 대피시키는 ‘단계적 피난’과 노약자.장애인 등 자력대피가 힘든 피난약자들을 소방관이 비상용 승강기를 이용해 직접 피난시키는 ‘부분적 피난’이 동시에 진행된다. 

 

화재진압작전 역시 초고층건축물의 특수성을 고려해 이뤄지는데, '16년 7월 시 소방재난본부에서 제작한 ‘초고층건축물 대응매뉴얼’에 따라 1층 로비에 ‘전진지휘본부’를 설치하고, 고층부의 원활한 작전지휘와 신속한 지원을 위해 고층부 피난안전구역에 ‘전진지휘소’를 설치·운영하는 새로운 지휘통제 전술을 시도한다. 

 

그리고 초고층건축물의 특성상 상층부에서 떨어지는 낙하물로 인한 2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별도의 소방력을 배치한다.  

 

소방관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관 합동 훈련평가단을 구성해 롯데월드타워에서의 재난대응 및 소방활동 적정성 여부를 검토하고 평가하며, 시민대피훈련 역시 별도의 평가단이 대피 상 잘된 점과 잘못된 점을 찾아낼 계획이다.  

 

이렇게 도출된 문제점들은 향후 롯데월드타워의 소방 안전대책에 귀중한 자산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이번 훈련에 참여하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롯데월드타워 외부와 지상층 및 각 피난계단 5층마다 구조.구급대원 등으로 구성된 구역별 안전요원을 배치해 혹시라도 있을지 모르는 안전사고에도 철저히 대비할 예정이다.  

 

권순경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안전을 위한 점검에는 끝이 없다”며 “이번 훈련을 통해 문제점을 도출하고, 초고층건축물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을 막기 위해 우리가 가진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하겠다”고 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