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공사, 비정규직 근로자 59명 정규직 전환

정년이 초과된 근로자에 한해 최대 3년간 고용 보장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2-04 10:02:56
  • 글자크기
  • -
  • +
  • 인쇄
▲ 공무직 임용장 수여<사진제공=SL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SL공사)는 지난 1일에 용역업체를 통해 간접 고용해온 비정규직 근로자 59명을 정년이 보장되는 ’공무직‘으로 전환하고, 3일 신입직원 임용식을 가졌다.
SL공사는 이번 전환 채용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지속적인 노·사 간담회 등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해 왔고 근로자 대표와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 최종 의결 과정도 거쳤다.

또한 이번 전환으로 정년이 초과된 근로자에 한해 최대 3년간 고용을 보장하는 등 곧바로 일을 그만 두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

SL공사 관계자는 “이번 공무직 전환은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이라는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1~2년마다 소속업체가 바뀌는 근로자의 고용불안을 해소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합리적이고 모범적인 고용관행 정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