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2021년 ESG 종합 등급 ‘A’ 획득

환경분야(E), 사회책임분야(S), 지배구조분야(G)에서도 각각 ‘A’ 등급 획득
‘ISO14001’(환경경영시스템) 및 SEMS(에너지절감시스템)등, 환경에 역량 쏟아
2020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2년 연속 ‘최우수’ 획득하며 사회적 책임 실현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27 09:54:1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GS리테일이 2021년 ESG 종합 등급 ‘A’를 획득하고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노력에 첫 번째 결실을 맺었다.

GS리테일은 10월 26일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가 실시한 2021년 ESG 평가에서 우수 등급인 ‘A’를 획득했다. 또한 GS리테일은 개별 분야인 환경분야(E), 사회책임분야(S), 지배구조분야(G)에서도 각각 ‘A’를 획득해, 그 동안 고객을 비롯한 투자자 및 내부 임직원 등이 보여준 지속 가능 경영에 대한 깊은 관심에 화답했다.

ESG 등급은 기업의 재무적 위험뿐만 아니라 비재무적 위험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속가능경영을 유도하고, 자본시장 참여자들이 기업의 ESG 경영 수준을 인지할 수 있는 지표로 활용된다.

이번 평가를 진행한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높은 투명성과 전문성을 토대로 2003년부터 기업지배 구조 평가를 실시해 왔으며, 2011년부터는 사회 책임과 환경 경영이 포함된 ESG 평가를 통해 매년 국내 상장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수준을 평가해 왔다.
G
S리테일은 세 가지 개별 분야에서 각각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특히 환경분야는 ESG 종합 등급이 ‘A’를 획득하는데 큰 견인차 역할을 했다. GS리테일은 올해 5월 유통업계 최초로 한국기업인증원에서 주관하는 ‘ISO14001’(환경경영시스템)과 ‘ISO9001’(품질경영시스템) 인증을 동시에 획득했다. 이를 계기로 GS리테일은 △그린 프로덕트(상품) △그린 스토어(점포) △그린 파트너십(협력 체계) △그린 마케팅 △그린 딜리버리(배달) △그린 뉴비즈(신사업) 등 6가지 친환경 사업 추진 영역을 선정하고 기업 핵심 사업 축으로 집중 육성한다고 선언한 바 있다. 또한 GS리테일의 에너지 절감시스템인 SEMS(Smart Store Energy Management System)를 통해 GS25 점포에 있는 전기 장비, 기기에 사물 인터넷 IOT 기술을 결합해 원격 관리를 하고 있다. 이 시스템을 통해 GS25는 낭비되는 에너지를 절감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누적 에너지 절감 금액이 약 120억 원에 달한다. GS리테일은 향후 2025년까지 400억 원의 절감액이 달성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밖에 GS리테일은 올해 편의점 업계 최초로 무라벨 PB 생수를 출시했고, 친환경 생분해 빨대를 확대 도입했다. 또한 대표 PB상품인 오모리김치찌개라면을 비롯해 틈새라면, 버터갈릭팝콘 등 총 8종의 PB상품에 대해 친환경 포장재를 적용했다. 아울러 GS25는 원두커피 판매 후 버려지는 커피찌꺼기를 수거해 업사이클링한 인센스 스틱과 홀더를 개인 텀블러 이용하는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증정하는 등 다양한 친환경 경영을 진행해 왔다.

이어 사회책임분야에서는 9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동반성자지수 평가에서 유통업계 유일의 ‘최우수’ 등급 수상이 주효했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최우수’에 이어 2회 연속 획득한 것으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이행한 결과로 풀이된다. 편의점 GS25는 2016년 편의점 업계 최초로 ‘우수’등급에 선정된데 이어 2018년까지 3년 연속 ‘우수’ 등급을 획득했으며 2019년부터는 ‘최우수’ 등급을 받아왔다. 이와 함께 GS리테일은 약 2700억 원의 상생 펀드를 운영 중에 있으며 코로나19 지원 및 일자리 창출 편드에 200억 원의 펀드를 조성해 파트너사에 실질적인 경영지원에 나서고 있다. 또한 2006년부터 설립된 ‘GS나누미 봉사단’은 연간 6만 명이 넘는 임직원이 17만 시간 이상을 나눔 활동에 참여해 왔다. 또한 어려운 환경에 처한 아동들에게 교육과 문화 혜택을 제공하는 ‘무지개 상자’는 전국 35개 지역 홈스쿨에 바이올린, 플룻 등 악기 700여 점을 전달한 바 있으며 재능 있는 아동을 선발해 ‘무지개 상자 오케스트라’를 창단해 운영해 매년 연주회를 개최해 왔다.

마지막으로 지배구조분야에서 지난해 대표이사 및 이사회 의장 분리를 통해 지배 구조의 획기적 변화를 꾀했다. 이를 위해 사외 이사가 이사회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또한 이사회가 기업 경영에 관한 포괄적인 권한을 보유하도록 이사회 심의 권한을 기존 보다 강화했다. 이와 더불어 GS리테일은 3월 ESG추진협의회를 출범해 경영 전반의 중점 추진 사항으로 ESG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CEO 직속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ESG추진협의회는 지속 가능한 경영을 실천하는 한편 지역 사회 공헌자로서의 역할에 집중하고 있다.

안성연 GS리테일 컴플라이언스팀장은 “이번에 획득한 ESG 등급은 지금까지 GS리테일의 전임직원이 힘을 한데 모아 보여준 노력들로 이뤄진 성과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GS리테일은 ESG를 최우선 경영 과제로 삼아 실천하고,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