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2020년 생활안전 출동 하루 평균 1100여 건 출동

코로나19와 장마의 영향으로 2019년 보다 3만여 건 감소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1-12 09:49:0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지난해 생활안전출동은 2019년 43만534건에 비해 7.1%(3만432건) 감소한 40만102건이라고 밝혔다.

 

▲ 제공=소방청

 

출동 분야별로는 벌집제거 34.1%, 동물포획 23.5%, 안전조치 23.1%, 잠김개방 13%, 자연재난 5%, 전기·가스 1.3% 순으로 많았다. 2019년에 비해 소방시설 오동작 등으로 인한 안전조치 출동만 유일하게 증가했고, 벌집제거, 자연재난, 잠김개방, 전기·가스, 동물포획 출동은 감소했다.

 

▲ 제공=소방청

 

길었던 장마 등 기후변화에 따라 소방시설 오동작, 산사태, 배수지원 등은 늘었고, 벌집제거, 태풍피해, 급수지원 등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회활동(생산, 여가 등)과 이동이 줄어들어 잠김개방, 전기ㆍ가스 안전 출동이 감소했으며 지자체의 멧돼지 포획단 운영 등으로 동물포획 출동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기간별로 보면 상반기는 2019년 11만9,039건에 비해 5.3%(6351건) 증가한 12만5390건이었으나 하반기는 2019년 31만1495건에 비해 11.8%(3만6783건) 감소한 27만4712건이었다. 상반기에는 6개 출동 분야 중 자연재난, 안전조치, 전기·가스, 동물포획, 벌집제거 출동이 증가했으나 하반기에는 안전조치 출동만 증가했다. 

 

▲ 지역별 출동 건수 <제공=소방청>

월별로는 8월 8만7096건(21.8%), 9월 6만2384건(15.6%), 7월 5만4173건(13.5%)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9만6122건(24%)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5만3829건(13.5%), 경북 3만4646건(8.7%), 경남 3만624건(7.7%) 등의 순이었다.

 

벌집제거, 동물포획, 잠김개방, 자연재난 출동은 경기도에서 가장 많았고, 안전조치, 전기·가스 출동은 서울이 가장 많았다.


장거래 소방청 119생활안전과장은 “생활안전 출동은 계절이나 국민들의 활동 특성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고 말하며, “겨울철에는 낙상사고와 고드름 제거 출동 늘어나는 만큼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