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 장관, 낙동강 상류 물문제 해결 위해 석포제련소 현장점검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1-18 09:47:23
  • 글자크기
  • -
  • +
  • 인쇄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낙동강 상류 물문제 해결을 위해 1월 17일 오후 경북 봉화군 석포제련소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는 수차례 지적되어 온 낙동강 상류의 중금속 오염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행보로, 낙동강 상류 물문제 해결방안 마련을 위한 지역 및 국민 소통의 일환이다.

조명래 장관은 "석포제련소는 1,300만 영남지역 주민들의 젖줄인 낙동강의 시작점에 위치한 만큼, 중금속 오염문제에 대하여 면밀하게 조사하고 주민이 안심할 수 있는 환경 관리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석포제련소의 운영은 해당 지역 주민들의 생계와도 큰 관련이 있는 만큼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치고, 다양한 방법들을 검토하여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지난해 3월부터 환경부를 중심으로 낙동강 상류 지역에서 정부합동 정밀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는 낙동강 최상류에서 발생한 중금속 오염의 원인을 밝히고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이번 현장 점검 대상인 석포제련소는 영풍그룹이 1971년부터 운영 중인 제련소로 아연괴, 황산 등을 주로 생산·판매해 왔으며, 낙동강 상류 지점인 봉화군 석포면에 위치하고 있다.

석포제련소 주변의 토양, 산림, 퇴적물에서 중금속 오염 현상과 어류와 조류의 폐사체가 발견됨에 따라, 지역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낙동강 상류 환경오염 문제의 해결에 대한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환경부는 시민단체, 지자체, 정부, 기업,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낙동강 상류 환경관리 협의회'를 지난해 3월부터 구성하여 토양, 산림, 대기, 수질·퇴적물, 수생태, 주민건강 등 6개 분야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낙동강 상류 환경관리 협의회'의 정밀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안동댐 상류 중금속 오염의 원인을 2020년 9월까지 명백히 밝혀 환경오염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