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남부 '강원고생대 국가지질공원' 8번째 인증

신비한 지질‧지형학적‧석탄산업 역사‧교육적 가치 높아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6-12-28 09:41:42

태백, 영월, 평창, 정선 4개 시‧군 협력해 관광활성화 기대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12월 27일 서울 마포구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제15차 지질공원위원회(위원장 이정섭 환경부 차관)’를 개최하고 강원도 태백시, 영월군, 평창군, 정선군 일대를 ‘강원고생대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했다.
 

‘강원고생대 국가지질공원’은 강원도 남부권역으로 태백시, 영월군, 평창군, 정선군 일대에 걸쳐 있으며, 2013년 말부터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받기 위해 정선군을 중심으로 4곳의 시‧군이 협력하여 평가를 준비해왔다.
 

지질공원위원회 위원들은 한반도의 고대 지각활동을 반영하는 희귀한 지질과 지형학적인 가치를 비롯해 과거 우리나라의 석탄‧시멘트산업의 중심지로서 갖는 역사‧교육적 가치를 높이 평가했다. 

 

△ 태백 구문소

<사진제공=환경부> 

‘강원고생대 국가지질공원’은 한반도 고생대의 환경과 생물상을 관찰할 수 있는 ‘태백 구문소’, 하천의 발달과정을 이해할 수 있는 ‘영월 한반도지형’, 국내 유일의 체험동굴인 ‘평창 백룡동굴’, 금광의 역사가 있는 ‘정선 화암동굴’ 등 총 21곳의 지질명소로 이뤄졌다. 

 

이번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계기로 강원 남부 4곳의 시‧군은 주민과 함께 지질명소와 주변의 관광자원들을 연계하여 다양한 탐방프로그램과 지질관광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 영월 한반도 지형

<사진제공=환경부> 

또한 지질학적, 고고학적, 생태.경관적 등으로 가치가 높은 강원 남부권역의 지질유산자원을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관리함으로써 지질유산자원의 보전과 교육·관광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원고생대 국가지질공원’이 인증됨에 따라 현재 국가지질공원은 제주도, 울릉도·독도, 부산, 청송, 강원평화지역, 무등산권, 한탄‧임진강 등을 포함해 8곳이 있다.
 

환경부는 국가지질공원의 발전을 위해 지질공원해설사 양성, 관광프로그램 개발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