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발생 1위 경북, 내진율은 꼴찌서 두 번째

최근 5년간 2.0 이상 지진 50.2% 경북에서 발생
신창현 의원 “지진 취약지역 내진보강 지원 필요”
박순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01 09:39:5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박순주 기자] 최근 5년간 경상북도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지진이 발생한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건물 내진보강 실적은 꼴찌에서 두 번째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의왕‧과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은 1일 국토교통부와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 이같이 전했다.

신창현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한반도에서 발생한 규모2.0 이상 지진 697건 중 절반을 넘는 350건이 경북에서 발생했음에도 건물 내진확보 비율은 7%에 그쳐 전국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대상 건물 66만4452동 중 5만1765동만 내진 확보가 이뤄진 것이다.

지역별 내진 확보율로는 경기도가 19.5%로 가장 높았고, 울산(18.5%), 서울(17.4%), 세종(16.6%), 대전(16.4%), 인천(16.3%), 광주(14.7%), 제주(14.6%), 대구(12.7%), 부산(10.1%), 충북(10%), 충남(9.9%), 경남(9.4%), 전북(9.1%), 강원(8.2%), 경북(7.8%), 전남(5.9%) 순으로 나타났다.

경북을 제외한 다른 지역의 지진발생률이 2%를 넘지 않는 것을 감안할 때 경북의 건물 내진확보율은 매우 미흡한 수준이라는 게 신창현 의원의 입장이다.

현행 지진재해대책법은 내진보강 의무가 없는 민간 건물의 내진보강을 권장하기 위해 지방세 감면 지원 등을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제도가 시행된 2013년 이후 지방세 감면실적은 123건에 그쳤다. 그 중 경북지역에 대한 감면은 단 3건이었고 대구, 광주, 대전, 전남은 감면실적이 전무했다.

신창현 의원은 “현행 지원제도는 지역별 지진 빈도 등 지역 특성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경북 등 지진 취약지역의 내진보강율을 높이기 위한 특별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