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내 화학사고 예방 강화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14 09:35:55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강유역환경청(청장 최종원)은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이 밀집한 시화.반월 산업단지를 방문하여 수도권 화학재난사고 예방활동을 강화했다.

2019년 5월 2일, 화학사고 대응기관인 시흥화학재난방재센터(이하 방재센터)를 찾아 재난사고 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대응능력을 확인하고,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을 방문하여 화학물질 사용.보관.저장 관리실태를 점검했다.

한강청장은 금일 오후 3시경 수도권 지역의 화학사고 예방과 대응, 사고수습을 책임지고 있는 방재센터를 찾아 5개 기관별 협업기능과 사고 대응 비상근무체계와 대응매뉴얼 등을 확인하는 동시에, 

사고시 피해 확산방지 및 신속한 수습을 위해 각 기관에서 보유ㆍ운영 중인 화학분석차량, 가스누출영상탐지기 등 장비운영 실태도 함께 점검했다.

또한, (오후 4시경) 시흥산업단지 내 유해화학물질의 많은 종류와 양을 취급.사용하는 한미정밀화학을 방문하여 2015년 강화된「화학물질관리법」의 이행실태와 준수여부를 확인했다.

사업장내 화학물질 옥외 저장시설, 실내 보관시설과 취급시설 등을 둘러보고 철저한 시설관리와 직원들 안전교육 실시, 불의의 사고에 대비한 자체 대처능력 등을 점검했다.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은 방재센터에 근무하는 전 직원들에게 화학사고 예방활동 강화를 비롯해, 비상 시 신속히 출동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유지해 줄 것과 사업장 관계자에게는 화학물질 보관 등에 대한 빈틈없는 관리에 힘써 직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작업환경이 유지되도록 당부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