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물질 불법배출 섬유염색업체 10곳 적발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09 09:30: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경기도청 전경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대기오염물질을 불법 배출한 경기 북부지역 섬유염색업체 10곳을 적발해 형사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경기도 특별사업경찰단(도특사경)은 지난달 10~14일 양주·포천지역 등에서 공장을 가동중인 섬유염색업체 30곳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였다.

도특사경에 따르면 포천시의 A업체는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고 대기오염물질을 그대로 배출했다.

양주시의 B업체는 먼지를 걸러내는 방지시설을 설치하지 않고 모직물이나 면직물의 표면을 긁어 보풀이 일게 하는 이른바 기모공정을 2년간 운영했다.

동두천시의 C업체는 10여 년간 무허가 대기오염 시설을 운영했고, 양주시의 D업체는 연결관이 부식·마모된 대기오염 시설을 가동했다.

이들 업체들은 비용 절감을 위해 환경오염 방지시설을 설치하지 않거나 가동하지 않고 오염물질을 불법 배출한 혐의라고 도특사경은 설명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