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릿고개와 혜화여고 학생들의 한 끼

박원정 기자 awayon@naver.com | 2015-07-10 09:28:01

50여년 전 GNP 82달러 불과

불과 50여 년 전에 우리는 ‘보릿고개’를 겪으며 살아왔다. 요즘 학생들은 사전을 찾아봐야 알 수 있는 단어다. 보리가 익지 않은 상황에서 전년 가을에 수확한 쌀마저 바닥나 굶주릴 수밖에 없게 되던 4~5월의 춘궁기(春窮期)를 일컫는다. 이 시절 사람들은 너무 배고픈 나머지 아직 다 여물지도 않은 감자나 풋보리를 캐서 먹거나 베어 먹으며 끼니를 때웠다. 보릿고개가 막바지로 치닫는 소만 무렵엔 못 먹어서 얼굴이 허옇게 핀 어린이들을 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었다.
이 시기의 대한민국은 지금의 소말리아처럼 1인당 국민소득이 82달러에 불과한 세계 최빈국이었다. 최빈국의 국민이었기 때문에 이런 고달픔을 자연스럽게 여겨야 할 만큼 이 나라는 참으로 가난했다. 이 시절로부터 반세기가 지난 지금 대한민국은 알다시피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며 1인당 국민소득이 약 3만 불에 이를 정도로 부강한 나라가 되었다.
극심한 보릿고개를 겪었던 우리나라에서 요즘 해마다 버려지는 음식물쓰레기의 양은 약 460만t에 달하며, 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20조원에 육박한다. 또한 삶의 풍요로 인해 사람들의 비만율은 폭발적으로 늘어났으며, 심지어 우리나라 청소년 비만율은 18%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이 때문에 거리에는 살을 빼기 위한 피트니스 센터와 비만클리닉 센터가 즐비하니 필자의 세대와 비교할 때 격세지감 (隔世之感)을 느낀다.

6초마다 어린이 한 명씩 기아로 사망

그러나 오늘날에도 세계에서 10억 명에 가까운 인구가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고, 개도국 인구의 16%는 아직도 영양실조 상태이며 6초마다 어린이 한 명이 기아로 사망하고 있다.
지난 6월 서울 혜화여고(교장 홍덕표)에서 ‘혜화 한 끼 기아체험’을 실시했다. 3학년 재학생과 교직원 등 총 300여명이 참여해 점심 한 끼를 굶은 식사비 약 100여만 원을  성금으로기아국가 아동들에게 기부하기로 했다.
이 체험은 혜화여고 ‘세계 시민클럽’ 동아리 학생이 주축이 돼 자발적인 한 끼의 식사 포기를 통해 배고픔의 고통을 몸소 느껴보고 현재의 풍요에 대한 감사를 느끼는 한편, 지구상의 모든 세계가 하나의 공동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공존 공생하는 삶의 방식을 찾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홍 교장은 “이번 기아체험을 계기로 학생들이 그동안 느끼지 못했던 삶의 조건에 대한 감사를 느끼고, 더 나아가 너와 나를 구분하지 않는 공동체적 삶에 대해 소통하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장에 참여한 학생들은 전에 알지 못했던 빈곤의 심각성과 기아실태를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 끼의 기아체험을 통해 자신의 역량을 시험하고 발휘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

세계시민클럽 동아리 회장 주효경 학생은 “이제 빈곤은 절대 남의 이야기가 아니며 우리 모두가 관심을 갖고 도와줘야 하고, 더 많은 이들이 동참했으며 좋겠다”고 강조했다.

어려웠던 시절 생각하며 굶주리는 이들에 관심을

우리나라는 보릿고개 시절 초근목피(草根木皮)로 연명하며 사람들은 밥 몇 알도 쉬이 버리는 일이 없었다. 그 시절부터 반세기가 지난 오늘날 대한민국은 최빈국 출신 국가로서는 사상 최초로 선진 공여국의 협의체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개발원조위원회(DAC)에 가입했다.
우리도 이제는 어려운 시절의 모습을 기억하며 이 시간에도 기아에 허덕이는 세계인들에게 다시 한 번 관심을 가질 때가 됐다. 또한 서로 공존하고 공생해야 한다는 인식과 이를 위한 방법적 모색과 실천이 채워져

 
야 할 시점이다. 특히 세계 경제 불황으로 너무나 어려운 지금 열 사람이 한 술씩 보태면 한 사람 먹을 분량이 된다는 십시일반(十匙一飯)의 도움이 절실한 때이다.

 

그런 의미에서 혜화여고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어려운 이들을 향한 마음이 참으로 대견스럽다. 하나의 작은 밀알이 큰 열매로 이루어지듯이 이 뜻이 전 국민에게 전해져 많은 어려운 이들에게 희망이 되길 기원한다.

유범진<한국환경체육청소년연맹 이사장, 칼럼니스트>

 

*본 칼럼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