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리 의원, 맑고 깨끗한 아리수 공급은 시설 안전 관리로부터 출발

지난 2018 행정사무감사 지적, 오존접촉조의 시설 안전 관리 점검차 뚝도 센터 방문
오존접촉조 내부의 내오존방수처리 부분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
점검결과 오존접촉조 내오존방식면의 신속한 하자보수가 필요하다고 지적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28 09:27:1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김제리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산1)은 5월 21일 뚝도 아리수정수센터를 방문해 맑고 깨끗한 아리수 공급의 전제 조건이라 할 수 있는 오존접촉조의 시설 안전 관리를 점검했다. 

 

▲ 오존접촉조 현장 점검 중인 김제리 의원 <제공=서울특별시의회>


서울시는 현재 6개 아리수정수센터(광암, 구의, 뚝도, 영등포, 암사, 강북)에 고도정수처리시스템을 도입해 수돗물의 품질 개선에 주력해 왔다. 고도정수처리시스템에서는 강력한 살균력·유기물 분해력을 가지고 있는 오존살균처리가 가장 중요한 공정이지만, 오존의 강력한 산화력으로 인해 구조물이 손상될 수 있다는 안전 문제가 항시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미 2018년 상수도사업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김제리 의원은 정수센터 내 배오존감지장치의 설치 및 작동, 오존접촉조ㆍ활성탄흡착조의 방수‧방식재 시공방식에 따른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단체표준에 부적합한 시험성적서 및 R/S(신뢰성시험)가 발부된 방수‧방식으로 오존접촉조ㆍ활성탄흡착조의 내부 내오존방식 공사를 할 경우 내부 부식과 이로 인한 미세 물질 발생으로 수돗물 품질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2019년 정수처리시설 구조물 전반에 대한 진단 용역을 추진할 계획에 있으며, 오존접촉조 및 활성탄흡착조 부분도 함께 안전성을 검토해 수질관리 및 작업자의 안전한 작업환경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에 김제리 의원은 안전진단 용역이 시행중인 뚝도아리수정수센터 정밀안전진단 현장점검을 실시하게 됐다.

뚝도 아리수정수센터의 오존접촉조는 2017년 저탄성아크릴수지와 기능성 세라믹을 보강한 내오존 방수방식공사가 추진 된 현장이다. 현재는 내오존 방수방식공사가 마무리되고 3년이 되는 시점으로 김제리 의원은 상수도사업본부 담당자들과 함께 오존접촉조 내부 벽체의 도막 유지상태와 탈락여부를 꼼꼼하게 살펴보았다. 현장 점검결과 부분적으로 수포가 발생하고 도막면에 황변(yellowing)현상이 발견됐다. 이에 김제리 의원은 황변현상의 원인인 물때 제거를 위해 정기적인 청소를 실시하고, 현재 시행중인 정밀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수포발생 부분등에 대한 신속한 하자보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제리 의원은 상수도사업본부 담당자 및 뚝도 아리수정수센터장과 함께 한 자리에서 세계 최고 품질의 수돗물이라는 자부심의 출발점에는 안전한 시설관리가 전제돼야 함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 미세한 부분이라도 현장에서 더욱 더 철저히 점검하며 관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