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사고 대응위해 '사고상황공유앱' 개선

환경부, 안정성 및 보안성 향상을 위한 채팅엔진 교체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7-12-06 09:25:52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원장 김균)은 올해 신속한 화학사고 대응을 위해 스마트폰용 모바일앱인 '사고상황공유앱'의 기능을 개선하여 12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고상황공유앱은 화학사고 발생시 환경부·소방·경찰·지자체 등 화학사고 대응 기관에 실시간 알림서비스로 전파하고, 사고상황을 사진·문서·동영상 등을 통해 공유할 수 있다.

 

사고상황공유앱 활용 대응요원 간 현장·대응정보 공유

 

 

화학물질안전원은 사고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고상황공유앱의 기능을 사용자 중심으로 개선하여 활용성을 높였다.
 

첫째, 신속한 상황전파를 위해 기존 앱의 복잡한 대화방 개설 단계를 단축(3단계→1단계)하고, 한정된 사용자 아이디 갯수 확대(2,000개→20,000개) 및 부처별 그룹관리를 통해 사용자 접근성을 향상하였다.
 

둘째, 초동대응요원들이 앱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를 개선하고,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할 수 있도록 시스템 안정성을 강화하였다.
 

셋째, 국제표준의 보안메커니즘을 적용하여 주고받는 모든 대화를 암호화하여 전송·저장하고, 국가정보자원관리원(구, 통합전산센터)의 서버를 사용하여 1년 365일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하였다.
 

마지막으로 기존 이 앱에 포함되었던 물질정보 검색 기능은 별도로 신규 개발되는 “물질정보 검색 앱”에 담아 12월 중 관계기관에 배포할 예정이다. 2만 5천종 화학물질의 물성정보, 독성정보, 사고대응정보, 응급화학정보, 규제정보 등 상세정보를 손쉽게 검색할 수 있다. 

 

사고상황공유앱은 화학물질안전원 종합상황실과 사고현장을 손쉽게 연결, 양방향으로 사고대응정보를 실시간 공유하여 유관기관간의 협업대응체계를 강화하는 데에 기여하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는 환경부, 행안부, 소방, 경찰, 군, 지자체 등 660여 개 화학사고 대응 유관기관의 직원 1,418명이 사용 중이다. 추후 초동대응기관뿐만 아니라 다른 유관기관들까지 수요조사를 통해 사용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율범 화학물질안전원 사고대응총괄과장은 “사고상황공유앱을 이용한 신속·정확한 정보 공유를 통해 화학사고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유관기관 간 유기적인 협업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사고상황공유앱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