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의원 "고리·월성 원전 즉각 가동중단해야"

더 큰 지진 발생 가능성 충분...기간시설 안전점검 등 촉구
박원정 기자 awayon@naver.com | 2016-09-21 09:22:08
△조경태 의원

조경태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이 경주지역의 추가 지진으로 인한 피해를 우려, 인근 고리·월성 원전 가동중단을 촉구했다.

 

토목공학 박사인 조경태 의원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9일 발생한 규모 4.5의 강한 여진에 대한 우려와 함께 원전 가동 중단, 기간시설 안전점검 등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요구했다.


지난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 규모 5.8의 지진은 북핵실험의 50배에 달하는 규모 뿐만 아니라 일주일 넘게 이어지는 여진으로 전국민이 불안과 함께 우려를 하고 있다.

 

여러 언론에서는 기상청, 국민안전처 등의 분석결과를 토대로 여진규모가 점점 감소되고 있으며 이대로 이번 지진이 마무리 될것이라고 보도해 왔지만, 지진 발생 일주일만인 19일 또다시 규모 4.5의 지진이 발생해 국민들의 불안감이 지속되고 있다.

 

조경태 의원은 “지진 발생 이후 남은 지진에너지가 모두 방출될 때까지 여진이 이어지는 것이 일반적인데, 규모 4.5의 강한 여진이 발생했다는 것은 더 큰 지진이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며 정부의 강한 대응을 촉구했다.

 

먼저 조경태 의원은 “지난 지진으로 가동중단된 원전의 안전성 평가가 끝나기도 전에 지속적이고 강력한 여진의 발생으로 주변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다행히 여름이 지나 국가 전력수급이 원활한 시기이므로 안전성이 확실시 될 때까지 양산단층대에 위치한 원전을 완전히 가동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조경태 의원은 “지진이 발생한 경주 주변의 공장, 발전소, 가스저장소 등 기간시설에 대해서도 철저한 안전점검을 해야 한다”며 향후 다가올지 모를 강한 지진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이어서 “크고 작은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국민들이 정확한 상황을 알수 있도록 신속하고 체계적인 정보전달 시스템을 구축하여야 한다”는 한편 “지진 발생시 대처요령 등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고 국민들이 상황별 대처요령을 숙지할수 있도록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