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신창언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 상임대표

자원인가 쓰레기인가, 재활용쓰레기 대란에 대해 말하다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4-24 09:17:02
  • 글자크기
  • -
  • +
  • 인쇄

신창언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 상임대표

            한국농수산재활용사업공제조합 회장 

[인터뷰] 신창언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 상임대표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이하 총연맹)은 한국농수산재활용사업공제조합, 한국EPR자원순환연대, 전국고물상연합회, 한국생활플라스틱재활용협의회, 전국영농폐비닐회수위원회, 한국합성수지단일재질위원회 등 전국의 자원순환 관련 52개 단체가 정부의 재활용 정책에 대한 협력과 대정부 건의 기능을 통해 회수·재활용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도모하고 자원순환기술의 개발, 국제협력 등 자원순환사회 구축 실현에 앞장서고 있는 단체다.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재활용쓰레기 대란이 발생하면서 총연맹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졌다.
이와 관련 신창언 총연맹 상임대표(한국농수산재활용사업공제조합 회장)와 재활용 업계의 대응과 문제점, 해결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재활용 쓰레기 대란에 대해 어떻게 대응하고 있나?
우리 총연맹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52개 품목별 재활용 단체의 애로사항을 취합하여 환경 정책 개선방안을 정부에 건의하고, 환경부 장‧차관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가 정부의 정책에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재활용폐기물 문제 관련해서는 수집운반업체, 선별업체, 재활용업체들에 상호 충분한 협의를 통해 생활폐기물 수거 및 선별의 막힘을 해소하고자, 추가 발생하는 비용을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포장재 생산자가 부담할 수 있도록 해 원활한 수거가 될 수 있도록 건의하고 있다.


환경부가 폐비닐을 정상 수거한다고 발표했지만 수거업체 측에서는 이에 100%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없는 것인가?
최근 발생한 폐비닐 수거 거부는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근본적인 원인은 정부가 재활용 폐비닐의 수요를 미세먼지 등을 내세워 정책적으로 대폭 감축시켰기 때문이다. SRF제도를 예전으로 환원, 생활폐기물과 저질의 산업폐기물을 구분하여 지원하면 양질의 고형연료(RPF)의 보급도 활성화되고, 물질재활용을 촉진하는 정책이 정착돼 국내에서 발생하는 생활계 폐비닐의 재활용 문제는 충분히 해결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각종 포장재를 제조, 생산하는 단계에서부터 재활용이 용이한 재질로 단일화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영농 폐비닐 수거의 경우, 한 곳으로 집적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농촌 고령화 시대에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데, 대안이 있는지?
1t 소형트럭 및 2~3t 집게차량을 소유한 다량수거인을 통해 농촌의 논과 밭 등에서 바로 영농 폐비닐을 수거할 수 있는 체계가 필요하다. 한국환경공단 영농폐기물 민간위탁사업자 운영 예규와 지침에 따르면 만 60세가 정년이므로, 수거업무를 20~30년 정도 한 경험이 풍부한 퇴직자들이 제법 있으므로 이들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및 협의 중이다.


재활용 쓰레기 배출 방법에 대해 당부의 말을 전한다면?
재활용 폐기물의 수집·재활용도 중요하지만 분리 배출도 매우 중요하다. 특히 가정에서 재활용 쓰레기 배출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깨끗한 배출이다. 물론 가정에서 세부 재질별로 분류하여 배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큰 틀에서 폐비닐, 스티로폼, 병류, 폐지류 등으로 분리 배출하되 이물질을 최대한 제거하여 깨끗한 상태로 배출하면 된다. 그 다음 문제는 전문 선별업체가 할 일이며, 깨끗한 쓰레기 배출 하나만 바뀌어도 재활용률은 급상승하고 품질도 더 높아질 것이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