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한화정밀기계, 국내 최초 드론 비가시권 특별비행 자격 획득

비가시권 치안 드론 테스트 및 상용화 추진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5-24 09:14:19
  • 글자크기
  • -
  • +
  • 인쇄

LG유플러스와  한화정밀기계 공동으로 비가시권 치안 드론 테스트 및 상용화 추진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와 한화정밀기계(대표이사 김연철)가 국내 처음으로 드론 비가시권 특별비행 자격을 획득했다.

앞서 LG유플러스와 한화정밀기계는 드론 비가시권 특별비행 승인을 위해 항공안전법의 ‘무인비행장치 특별비행을 위한 승인절차에 관한 기준’에 따라 드론 비행의 목적, 방식, 비행경로, 고도 등을 포함하는 비행계획서를 제출했다.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1호 드론 비가시권 특별비행 자격을 확보하고, 상용화를 목표로 드론을 활용한 ‘실종자 수색’ 비행을 실시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의 클라우드 드론 관제시스템 및 실시간 영상 전송 솔루션과 한화정밀기계의 드론 기체를 연동해 실종자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탐색, 발견, 구조하는 것으로 가시권 밖에서 드론을 컨트롤한다.

LG유플러스는 한화정밀기계와 드론의 ▲자동안전장치 ▲충돌방지기능 ▲ 실시간 영상전송 등 드론 기체 및 시스템 개선작업을 진행해왔다.

LG유플러스 권용훈 드론팀장은 “실종자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수색을 할 수 있어야 하는데 드론의 비가시권 비행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는 실종자 수색에 한해 비가시권 비행을 테스트하지만, 이 외에도 드론을 활용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3일 LG유플러스는 한화정밀기계와 함께 송파구청과 송파경찰서, 여주경찰서를 대상으로 비가시권 실시간 드론 원격제어를 통한 실종 아동찾기 시연을 진행했다.

▲ 송파경찰서 생활안전계 범죄예방 진단팀 강동우 경위가 LG유플러스 클라우드 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해 비가시권 비행을 시연하고 있다.


이날 시연은 경기도 여주시 미로공원 인근에 위치한 드론이 LG유플러스의 클라우드 드론 관제시스템과 LTE로 연결되었고 약 43km 떨어져 있는 송파구청 재난안전상황실에 서 미아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되자 드론을 실시간으로 원격 출발시켜 주변을 신속하게 수색했다.

드론은 약 50m의 고도에서 2km 내외 거리를 자율비행하며, 기체에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약 9만4000㎡의 수색영상을 LTE를 통해 송파구청 재난안전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했다.

열상카메라로 사람을 신속하게 찾아내고, 30배줌 광학 카메라로 줌인 하여 미아로 추정되는 아동을 확인, 움직이는 경로를 지속적으로 뒤따르면서 주변 순찰차에 아동이 있는 곳의 좌표를 알렸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무사히 구조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송파경찰서 생활안전계 범죄예방 진단팀 강동우 경위는 “안전성과 보안성을 더욱 높여 주민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순찰을 해주는 탄력순찰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앞으로도 민관경이 협력하여 공익을 위해 드론을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송파구 안전담당관 안재승 안전기획팀장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직원 및 주민들이 직접 점검하는 방식에서, 드론의 비가시권 비행을 통한 점검으로 전환하여 업무의 효율성을 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