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중독 청소년 19만명... 건강한 방학 보내기 위해서는

전국 14개 시‧도, 중‧고생 350여 명 대상 11박 12일 치유캠프 열려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7-11 09:12:13
  • 글자크기
  • -
  • +
  • 인쇄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는 여름방학 기간을 맞아, 평소 인터넷.스마트폰 과다이용으로 일상생활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고등학생 35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를 개최한다.
 

치유캠프는 전국 14개 시.도 청소년상담복지센터(서울은 강서아이윌센터)가 주관하여, 오는 7월 14일부터 8월 31일까지 매 회당 11박 12일 일정으로 총 14회 진행한다.
 

▲ 여성가족부는 청소년 인터넷 스마트폰 치유캠프를 개최한다. <사진제공=픽사베이>

 

특히 올해는 여학생 과의존 위험군 증가 추세에 따라, 이 중 절반인 7회를 여학생 전담 캠프로 꾸려갈 예정이다.

참가 신청 및 문의는, 치유캠프 운영을 총괄하는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051-662-3192) 및 지역 운영기관, 그리고 청소년전화 1388(국번없이 1388, 휴대전화는 국번+1388)에 하면 된다. 
    
전국 14개 시‧도 중 참가를 원하는 지역에 신청할 수 있으며, 모집이 마감됐을 경우에는 다른 지역에 참가 신청 연계가 가능하다.
 

참가비는 11박 12일 기준 식비 일부(1인 10만원)이며, 국민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지원대상자 등은 무료다. 

 

치유캠프에서는 참가 청소년들의 과다이용 정도를 진단.평가하여, 그 결과에 따른 개인.집단상담,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을 대신할 수 있는 대안활동(보드게임, 체육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 스스로 미디어 사용 조절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여자청소년 캠프에서는, 채팅 또는 영상 콘텐츠 소비가 많은 여학생의 특성에 맞는 전문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종료 후에도 참가 청소년들에게 2~3개월 간 청소년 동반자, 멘토(상담자)등과 주 1회 상담을 지원하는 등 치유 효과가 지속되도록 돕는다. 

 

또한 캠프 기간 동안 부모(가족)상담 및 교육 등 부모와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가정 내에서 자녀의 사용습관을 효과적으로 개선하고 지도할 수 있도록 한다. 
   
이기순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치유캠프는 참가청소년들이 스스로 자존감을 높이고 자기통제력을 향상시키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가정에서 자녀의 미디어 이용지도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 치유캠프 참가 등 전문기관의 도움을 받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여성가족부가 지난 6월 발표한 ‘2018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학령전환기 청소년(초4, 중1, 고1) 중 인터넷.스마트폰 과다이용으로 전문기관의 도움이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청소년은 19만6000여 명으로 나타났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