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연구사, 아시아 최초 세계기상기구 과장 발탁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05 09:11:0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부 소속 연구사가 아시아 여성 최초로 유엔 전문기구인 세계기상기구(WMO) 수문예보·수자원과장에 발탁됐다.

환경부는 한강홍수통제소 김휘린(42·사진) 연구사가 WMO가 최근 공모한 수문예보·수자원과장직에 채용됐다고 5일 밝혔다.

김 연구사는 약 100대1의 경쟁을 뚫었다. 지금까지 주로 60세 이상의 백인 남성이 WMO 수문예보·수자원과장을 지냈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김 연구사는 19일부터 2년간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WMO 사무국에서 근무한다. 193개 회원국과 협력해 세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개발도상국을 지원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