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구매지원센터' 아시나요?

대전녹색구매지원센터 등 친환경생활 첨병 발돋움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1-11 09:10:12

대전센터, ‘친환경생활 장터’ 15곳 운영...지역센터별 특화사업 진행 

 

△대전녹색구매지원센터 홈피 캡처

  

조경규 환경부 장관은 지난 10일 오후 대전시 중구 대전녹색구매지원센터를 방문하여 개소 이후의 성과를 확인하고 친환경소비문화 확산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2015년 8월에 개소한 대전녹색구매지원센터는 대전시 시민대학과 연계한 친환경소비강좌 운영, 지역 여성단체와 협력 등으로 녹색제품을 홍보하고 공동구매를 추진하여 대전‧충남지역 친환경생활 확산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했다. 


이곳은 센터 내에 전시장을 운영하면서 환경마크·탄소성적표지 등 환경라벨링 인증제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녹색제품 판매와 교육실 무료 대관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녹색공간으로 활용되면서 연간 2500명 이상이 방문하고 있다.
 

또한, 특화사업으로 대전시 동구, 중구, 서구, 유성구, 대덕구 등 15곳의 아파트단지에서 녹색제품을 판매하는 ‘친환경생활 장터’도 운영하고 있다. 

 

환경부는 녹색제품 정보제공, 친환경소비 교육·홍보 등 다양한 활동의 효과적인 전개를 위해 지자체와 함께 경기(안산)·부산·제주·충북·대전 등 5곳에 녹색구매지원센터를 설치했다.
 

5곳의 녹색구매지원센터는 전국어린이집연합회와 협약을 체결하여 어린이집의 녹색제품 구매를 활성화하고, 영유아 시기부터 친환경 소비를 배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역 네트워크를 활용한 지역별 특화사업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안산센터는 관내 기업을 대상으로 그린법인카드 발급을 지원하고, 제주센터는 사설관광지 그린카드 제휴 지원, 부산센터는 중소기업 대상 환경마크 인증 수수료 지원 사업, 충북센터는 녹색제품 알림마당 설치·운영 등의 특화사업을 각각 운영 중에 있다.   

 

환경부는 전국 17개 광역지자체에 녹색구매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력하여 지역 내 녹색제품 생산기업을 신규 발굴하고, 유통 판로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조경규 환경부 장관은 “녹색구매지원센터는 국민들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친환경소비생활을 장려하는 중요한 기관”이라며, “녹색구매지원센터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사업을 전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