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폐기물 500톤 수거...대부분 폐어구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29 09:01:3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지난 7월 말부터 약 90일간 울진군 후포항, 서천군 비인항 등 전국 4개소에서 505.3톤의 바닷속 해양폐기물을 수거했다고 밝혔다.

수거된 침적쓰레기는 조업 중 유실되거나 버려진 것으로 보이는 그물, 로프, 통발 등의 폐어구류 등 해상기인 쓰레기가 다량을 차지하고 있었으며, 이외에도 타이어나 토사류, 고철류도 일부 포함되어 있다.


바닷속에 가라앉은 폐그물 등 침적쓰레기는 해양생물의 서식지 파괴는 물론 해양생물이 걸려 죽는 유령어업 등으로 연간 3700억 원 이상의 어업피해가 발생되며, 폐로프 등은 선박 추진 기관에 걸려 해양안전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에, 공단은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해양수산부로부터 위탁받아 전국 주요 항만을 중심으로 바닷속 침적쓰레기를 수거하여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선박의 안전 운항을 확보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선박의 안전 운항과 해양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