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사랑 바톤터치…GS25, 편의점 첫 종이쇼핑백 도입

오는 12일부터 전국 점포에 종이쇼핑백 도입 관련 공문 발송 후 시작 돌입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7-03 08:57:25
  • 글자크기
  • -
  • +
  • 인쇄

1회용 제품 사용이 많은 업계들이 환경사랑에 연이어 동참한다. 제과점업계가 비닐쇼핑백 퇴출에 나선 데 이어 편의점 업계 최초로  GS25가 종이 쇼핑백을 도입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오는 12일부터 전국 점포에 종이 쇼핑백 도입 관련 공문을 발송하고 종이 쇼핑백 사용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되는 종이 쇼핑백은 재활용이 쉬운 종이로 제작된 것으로, 크기에 따라 150원(큰 사이즈), 100원(작은 사이즈)에 판매할 예정이다.

고객들은 상품 구매 후 담아갈 봉투가 필요할 경우 종이 또는 비닐 쇼핑백(20원)을 선택해 구매할 수 있다.

그동안 편의점은 비닐 쇼핑백만을 판매해 왔으나, 종이 쇼핑백 도입으로 고객 선택권을 늘린 것이다.

GS25 관계자는 "향후 고객들과 가맹점의 사회적 합의를 거쳐 종이 쇼핑백 사용을 늘리고 비닐 쇼핑백 사용을 점차 줄여나가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