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원에서 '반려견 질병검사' 무료 진행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4-10 08:48:21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4월~5월, 9월~10월 4개월간 (사)서울시수의사회와 함께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 센터’를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어린이대공원 반려견 놀이터 옆 잔디밭에서 총 6회 운영한다. 
  

세부 운영 일정은 월드컵공원은 4월18일, 9월19일 /보라매공원은 5월16일, 10월17일 /어린이대공원은 5월30일, 10월31일이며, 운영 시간은 14시부터 16시까지 2시간 동안으로 동일하다. 
  

이동 검진 센터 운영은 시·군·구청에 반려견으로 등록된 반려견을 대상으로 당일 현장에서 13시 30분 부터 선착순으로 30마리를 접수 받아 진행 할 예정이다.  

 

감염성 질병 검사는 반려견을 대상으로 채혈검사를 통해 광견병 예방접종 항체와 브루셀라병, 진드기에 의해 전파되는 얼리키아증, 라임병, 아나플라즈마병 항체 보유 여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있는지 검사하고, 그 결과를 보호자에게 문자, 유선 등으로 개별 전달한다. 이밖에도 현장에서 수의사가 외부 기생충 검사, 건강 상담뿐만 아니라 이상 행동 교정 교육도 진행한다.
 

▲ 반려견 이동 검진센터 <사진제공=서울시> 

연구원은 지난해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 센터’를 18회 운영해 반려견 총 350마리를 검사한 결과, 예방접종을 통해 광견병 방어 항체를 가지고 있는 비율이 68.5%로 세계동물보건기구(OIE) 집단 면역 권고 기준인 70%에 비해 부족 하다고 밝혔다.

또한, 진드기에 물려 걸리는 아나플라즈마병에 감염된 반려견은 4마리, 라임병은 2마리로 조사돼, 진드기 구제약을 먹이거나 뿌리는 등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얼리키아증, 브루셀라병 항체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는 발견되지 않았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신용승 원장은 “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실시한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전국 반려견이 507만 마리, 반려묘가 128만 마리이다. 서울시에만 반려견이 50만 마리로 추정된다” 면서 “사람과 동물이 건강하고 조화롭게 살 수 있도록 이동 검진 센터를 통해 반려견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것뿐 아니라 사람에게 전파될 수 있는 인수 공통 질병에 대한 실태를 조사해 예방 대책을 만들기 위한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이다” 라고 사업의 취지를 설명했다.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 센터’ 운영 관련 궁금한 사항은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 동물방역팀(02-570-3436)으로 문의하면 된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