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쓰레기산 방치폐기물 처리 예산 99억여 원 확보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05 02:08: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경북 의성군 '쓰레기 산' 모습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의성군에 방치된 폐기물 처리를 위한 국비 99억5000만 원이 확보되면서 처리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경북도는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정부 추경예산에 의성 쓰레기산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2982억 원을 확보했다. 이 중에서 포항지진특별대책 1663억 원을 비롯해 의성 쓰레기산(유해폐기물) 처리비용 99억5000만 원, 포항 양포항 방파제 보수보강 30억 원, 청송우회도로 건설 40억 원, 울진 후포항 1단계 정비사업 30억 원,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예산 205억 원,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비 96억 원 등을 배정받았다.

경제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예산인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지원 50억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72억원,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90억원 등도 확보했다. 현재까지 추경예산 가운데 경북도 배정액이 확인되지 않은 부처 포괄사업을 포함하면 이번 추경에서 경북에 배정된 정부 예산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도는 국회에서 추경예산안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포항 지진피해주민 공공임대주택건립 333억원과 의성 쓰레기산 폐기물 처리비 99억5000만 원 등 659억5000만 원을 추가로 확보한 점에 큰 의미를 둔다.

한 폐기물처리업체는 2016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의성군 단밀면 생송리에 폐기물 재활용사업장을 운영하며 허용 보관량(2157t)의 80배인 17만3000여t을 들여와 방치한 사실이 드러났다. 의성군은 공무원으로 폐기물 전량 처리를 위한 전담 태스크포스를 구성한 뒤 정부·도·군예산을 들여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지만 예산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지역 국회의원과 공무원이 노력한 덕분에 필요한 추경예산을 확보했다"며 "국회에서 확정된 예산을 하루빨리 필요한 곳에 바로 투입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