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8회 IPCC 총회 인천서 개회…지구온난화 문제 논의

文 대통령 "기후변화 해결에 전 세계 결단·행동 필요"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01 20:48: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제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 총회
제48회차 IPCC 총회가 1일 오전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회했다. 이날 개회식에는 135개국 정부 대표와 국제기구 대표 등 총 570여 명이 참석했다.

 

5일까지 열리는 이번 총회에서는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의 정책 결정자를 위한 요약본을 한 문장씩 검토한 뒤 모든 회원국의 동의하에 채택될 예정이다.

IPCC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로서 그동안 회원국 정부 동의, 세 차례 전문가·정부 검토 과정 등을 거쳐 '1.5도 특별보고서'를 작성했다.

특별보고서는 산업혁명 이전과 비제48회 IPCC 총회 교한 지구 평균기온의 상승 폭을 1.5도 이하로 제한하기 위한 온실가스 배출 경로, 온난화 영향 등에 대한 과학적인 분석을 담았다.

총회 종료 후인 8일에는 특별보고서 요약본 승인 결과에 대한 IPCC 의장단의 공식 기자회견이 열린다.

특별보고서는 올해 12월 폴란드에서 열리는 제24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4)에서 기후변화와 관련한 과학적 근거로 활용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개회식 영상 축사에서 "이상 기후가 일상이 돼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며 "개발도상국과 사회적 취약계층에 더 큰 피해를 주는 기후변화는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과제로, 전 세계의 결단과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회성 IPCC 의장은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 작성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은 각국 정부와 저자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IPCC는 세계기상기구(WMO)와 유엔환경계획이 1988년 공동 설립한 국제기구로, 기후변화에 관한 평가보고서 작성을 목적으로 한다.

회원국은 총 195개국으로, 이회성 고려대 석좌교수가 2015년부터 제6대 의장을 맡고 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