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일, 제주서 세계리더스보전포럼 개최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협력' 주제로, 세계 환경문제 해결책 논의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01 20:43:3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부는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자연보전연맹(IUCN)과 함께 3∼5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18 세계리더스보전포럼'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협력'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정부, 기업, 시민사회, 학계 등 다양한 분야의 지도자들이 세계 환경 문제 해결책을 논의하는 자리다.

자연자원의 지속가능한 이용, 초국가적 환경협력, 미래 세대 역할 강화 방안에 대해 전 세계 리더들의 논의가 있을 예정이다.
 
특히 이번 포럼은 미래를 이끌어갈 세대의 참여 없는 논의는 의미가 없다는 공감하에 청년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직접 듣는 시간을 충분히 마련했다.

개회식에서는 환경 보전에 대한 전 세계 청소년들의 생각과 희망을 담은 '젊은이의 목소리'를 상영한다.

4일 열리는 '리더스대화 3'에서는 멜라티 위즌 등 차세대 환경 리더가 생각하는 지속가능한 미래의 모습은 무엇인지, 이를 위해 미래 세대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의견을 나눈다.

위즌은 14세이던 2016년 플라스틱 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안녕 플라스틱백'(Bye Bye Plastic Bags) 운동을 시작한 인도네시아 출신 환경 운동가다.

'리더스대화 2'에서 논의할 '국경을 초월한 협력'도 주목된다.

남북 정상이 지난달 '자연생태계의 보호·복원을 위한 환경협력'에 합의한 만큼, 구체적인 실현 방안과 비무장지대(DMZ)의 보전을 위한 국제사회 역할 등에 대한 열띤 토론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3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환경부와 제주도는 제주를 세계적인 환경 모범도시로 만들기 위한 미래상과 목표·전략, 이행계획을 마련하고 7개 핵심 분야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