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약품 범벅 노지감귤 등 소비자 기만 그만둬야

제주산 노지감귤 화학약품서 출하하다 적발
김영민 eco@ecomedia.co.kr | 2014-09-16 17:57:48

겨울철 별미 제주도 일부 감귤업자들이 이익만 좇다 결국 덜미가 잡혔다.

 

이들은 덜 익은 제주산 노지감귤을 화학약품을 통해 강제착색해오다 처음으로 적발됐다.
  
제주도, 지방자치경찰에 따르면 지난 15일 상품가치가 없는 비상품 감귤 유통행위 단속을 벌이는 현장을 적발했다.

 

이들 업자들은 조천읍 와흘리 지역의 한 과수원에서 덜 익은 감귤  총14톤을 20㎏들이 컨테이너 상자에 담은 뒤 비닐을 씌워 강제 착색하던 현장을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유통할 수 없는 감귤은 서귀포시 지역의 S유통이 밭떼기로 사들인 노지감귤 일부를 수확, 화학약품을 이용해 노랗게 착색해 출하하려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사용한 화학약품은 연화촉진제인 에세폰액제(ethephon)를 투입하고 산소를 주입한 후 그 위에 비닐을 덮어 열을 발생시키는 방법으로 감귤을 강제착색시키는 방법을 써왔다.

 

연화촉진제 등을 쓸 경우 노지감귤의 품질이 떨어지고 부패가 빠르게 진행되는 등 상품성이 급격히 저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에세폰액제는 토마토, 배 등에도 착색을 촉진하는데 써온 것이 통상적이다.

 

 

 

이번에 적발된 노지감귤은 올해 생산된 것으로, 감귤을 가공용으로 처리하거나 폐기토록 명령했다.

 

또한 유통 업자는 '제주도 감귤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시는 위반자에 대해서는 최고 500만원까지 과태료를 물리고 과수 관련 자유무역협정(FTA) 지원사업 대상에서 3년간 배제할 방침이다.

 

문제는 이번 적발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 연례행사처럼 그 동안 제주시 지역에서 모두 49건의 유통될 수 없는 감귤을 유통해오다 적발돼 경미한 사항을 제외한 39건에 대해 1336만원의 과태료만 부과하는 것으로 솜방망이 처벌만 내렸다.

 

이번 사건과 관련 제주도 환경단체는 "부끄러운 일로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하지를 못할 망정 제주도 특산물을 일부 업자들이 돈에만 눈이 멀어 비상품 감귤을 강제로 화학약품을 사용해 유통하려는 것은 문제가 있고 단속과 함께 강력한 처벌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제주시는 본격적으로 노지감귤이 유통되는 내달 1일부터 농업인 단체, 공무원, 민간인 등으로 감귤유통지도단속반을 편성해 노지감귤 유통이 끝나는 내년 3월 말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강제착색과 자연 그대로 감귤 구별법에 대해 "노지감귤은 검은 점이 박혀있고, 깨끗하지 못하지만, 열처리나 화학약품으로 강제착색한 감귤은 매우 깨끗하고 노랗다"고 밝혔다.

 

또한 감귤 꼭지 부분이 갈색이나 검은색은 약품처리돼 타있거나, 너무 말라 있으면 강제착색한 부분에 대해 의심을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환경미디어 김영민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