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쇼핑, 추석 앞두고 공급업체 판매대금 221억 원 선지급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9-29 17:13:1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우편사업진흥원(원장 민재석)이 운영하는 우체국쇼핑은 29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221억 원 규모의 판매대금을 선지급한다.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수축산물 공급업체의 운영 자금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결정이다.

이번 판매대금 선지급은 약 2372개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당초 25일 지급 예정이었던 69억 원 규모의 대금을 추석 전에 앞당겨 23일에 조기 지급했다. 또한 10월 15일에 지급할 판매 대금 152억 원도 이틀 당겨 10월 13일에 지급할 예정이다.

우체국쇼핑은 농수축산물 공급업체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돕기 위해 4년 전부터 명절 자금 조기 집행을 진행해 온 바 있다.

민재석 한국우편사업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는 농수축산물 공급업체를 위해 추석을 앞두고 하루라도 빨리 판매대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공공쇼핑몰로서 앞으로도 농수축산물 공급업체와 상생하는 지원 정책들을 적극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우체국쇼핑은 전국 3500여 우체국, 우체국쇼핑몰, 모바일 우체국쇼핑과 우체국콜센터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