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브라운체온계, 무허가 날조품 92% 육박…"싼게 비지떡"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11 17:02:28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식약처 제공)

해외 직구로 들여온 귀적외선체온계 이른바 '브라운체온계' 다수 제품이 날조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무허가 해외직구를 통해 브라운 체온계를 팔아온 온라인 업체 1116곳을 적발했다"고 전했다.

식약처는 일명 브라운체온계로 불리는 귀적외선체온계 제품 13개 중 12개, 약 92%가 날조된 것으로 봤으며, 체온 정확도 면에서도 12개 제품 중 7개가 미달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국내 가격보다 저렴한 해외직구 브라운체온계는 정품과 외관 상으로는 큰 차이점이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정식적 절차를 거쳐 수입된 제품들은 한글로 기재사항이 표시되어 있어 구별할 수 있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