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인제군 멧돼지 폐사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검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8-15 16:24:0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가아리 광역울타리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1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8월 14일 검출됐다고 15일 밝혔다.

8월 14일 기준으로 지금까지 파주 98건, 연천 279건, 포천 17건, 철원 31건, 화천 271건, 양구 5건, 고성 4건, 인제 1건 등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총 706건이 발생했다.

이번에 양성확진된 개체는 경작 활동중이던 마을 주민에 의해 밭 도랑에서 발견되었으며, 인제군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를 채취하고, 현장 소독과 함께 매몰했다.

폐사체 발견지점은 남방한계선에서 16km 남쪽이며, 광치령 터널로부터 동쪽으로 약 3km 도로 구간 주변에 마을과 농경지가 분포한 곳이다. 기존 발생지점에서는 동쪽으로 20km 이상 떨어져있다.

 

 
환경부는 인제군에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발생함에 따라, 울타리 설치 등 주변 지역으로의 확산 차단을 위한 조치를 추진한다.

우선, 감염 멧돼지의 이동을 차단하기 위해 발견지점 주변을 둘러싸는 2차 울타리를 인제군과 협력하여 신속히 설치하고, 기존 광역울타리에 대해서도 훼손 구간, 출입문 개폐상태 등을 즉시 점검한다.

특히, 집중강우로 침수 피해가 있었던 인제군 소양강변 광역울타리 구간은 임시보강해둔 부분을 최우선으로 완전복구하는 등 이남 지역으로의 차단 상태를 유지·강화할 계획이다.

둘째, 감염확산 범위 및 추가 폐사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양구군과 인제군의 수색인력 20명을 발생지역인 대암산 일대에 투입하여 집중수색을 실시한다.

셋째, 엽견을 사용한 몰이식 수렵은 감염확산을 가속할 우려가 있어, 엽견을 동반한 총기포획을 중단하고 멧돼지 흔적 및 이동 길목 주변에 포획틀과 포획트랩을 집중 설치하여 개체수를 저감한다. 

 

마지막으로 가아리에서 시작되는 가아천과 대암산 동편 인북천 등 하천에 대한 폐사체 등 부유물 예찰을 강화하고, 하천 주변 환경시료에 대한 조사도 실시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 인제 발생지점 반경 10km 내의 양돈농가 1호(양구)에 대해 이동제한과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매일 전화예찰과 농장 주변도로, 진입로를 매일 소독하는 등 관리를 강화한다.

또한, 국방부와 협조하여 양구군 비무장지대(DMZ) 통문과 민통선 초소의 출입차량과 인력에 대한 소독은 지속적으로 철저히 실시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