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술특강 : 연세대】 제시문 비교와 그래프 분석-평가 능력이 당락 좌우

3개의 제시문 읽고 한 문제 당 1000자 내외 답안 작성 요구
박나인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8-10 16:06:5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백일 신우성학원 논술강사  

연세대학교는 2019학년도 수시논술전형부터 논술성적 100%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논술전형에서 학생부는 전혀 고려하지 않는 국내 유일한 대학이다. 이 때문에 논술 고사날짜인 11월 17일(토) 직전까지 논술실력을 바짝 끌어 올려야 한다.
연세대학교는 논술전형을 실시한 지 오래돼 우수한 학생을 선발할 수 있는 변별력 있는 문제를 출제하는 노하우가 충분히 쌓여 있다. 기출문제를 집중적으로 풀어보고 전문가 첨삭을 받는 훈련을 통해 논술 유형에 적응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에 신문기자 출신으로 연세대 논술 전문가인 신우성학원의 이백일 인문계 논술강사에게 연세대 논술 출제경향을 들어본다.

◆ 문항① 제시문 2자나 3자 비교를 요구하는 논술

연세대 논술 문항은 총 2개이고 시간은 120분이다. 최근 모집요강에 따르면 주로 3개의 제시문을 읽고 한 문제 당 1000자 내외의 답안을 작성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주로 문항 1은 제시문을 2자 또는 3자 비교·분석하는 유형이다. 한 문제에 1000자 내외의 긴 답안 작성을 요구하는 만큼 수험생들은 제시문을 면밀하게 분석해 제시문 간의 차이점을 꼼꼼하게 찾아내야 할 것이다.
연세대학교 1번 비교 문제는 다각도로 차이점을 찾아내는 초정밀 분석이 필요하다. 찬-반-중립 외에도 2대 1, 1대 1대 1 등의 다채로운 차이점을 밝혀내야 채점자에게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
문항 1에서 제시문을 정확히 분석하지 못하면 문항 2에서 근거를 제시할 수 없으므로 정확한 제시문 분석이 우선돼야 한다. 3개의 제시문은 대체적으로 인문·사회 교과목을 통합한 형태다.

◆ 문항② 도표분석 통한 평가형 글쓰기 요구

문항 2는 문항 1의 논지와 연계해 도표 분석과 이에 관한 평가를 요구하는 유형이다. 2015년 모의논술 문항 2에서는 도표가 제시되고 도표에 나타난 두 가지 견해 중 하나를 선택해 그 논거를 제시하도록 하는 유형이 출제됐다.
최근 문제에서도 그래프 해석을 바탕으로 제시문 (가), (나), (다)의 논지를 평가하도록 했다. 연세대 도표 유형은 사회 문제해결형이 아닌 순수 논리추형이 출제되는 게 특징이다.
문항 2가 요구하는 것은 그래프 내용을 제시문 관점에서 어떻게 바라볼 수 있는지 이해하고 자료를 평가하는 것이다. 그러나 모의논술 총평에 따르면 많은 학생들이 제시문을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한 채 그래프를 분석하려 했다. 따라서 그래프를 성급히 해석하려 들기 전에, 제시문의 핵심 논지를 제대로 정리하는 데 신경을 써야 한다. 즉 비판적인 주장을 전개하기 전에 제시문과 도표 자료를 정확하게 독해 및 분석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항상 숙지해야 할 것이다.
총평에 따르면 많은 답안들이 평가 결과를 단순히 나열하는 데 그쳤을 뿐, 제시문이나 통계의 세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좀 더 깊이 있는 논의를 시도한 학생들이 매우 드물었다. 따라서 좀 더 세밀한 부분을 잡아내야 고득점이 가능할 것이다.

[환경미디어= 박나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