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클 생수, 빈 페트병 수거 '업사이클링' 선도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6-01 15:36:1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황원희 기자] 2000년 설립된 생수 전문업체 스파클(주)은 그립감 좋은 특유의 올록볼록한 병 모양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회사는 ‘건강, 행복, 자연을 추구하는 기업’이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깨끗하고 신선한 샘물을 공급하며 국내 대표 생수 회사로 자리매김되고 있다. 본지는 스파클의 기업이념, 생수병 재활용을 통한 자원순환 방침 등에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온라인 주력하며 전국 400여군데 물류센터 가동

2000년 설립된 스파클은 2002년 천안에 위치한 대정 생산기지 가동을 시작으로 2009년 울산 삼정생물 생산기지를 본격 가동하면서 ‘먹는샘물 품질인증’을 획득했다. 그간 스파클은 소비자 인지도 면에서 특유의 올록볼록한 병 모양으로 깨끗하고, 맑은 이미지를 얻는 데 성공했다.
스파클은 2010년대 들어 유통망을 넓히고, 경기도 가평군의 우리샘물 생산기지를 가동하면서 생산 캐파도 늘리기 시작했다.

 

▲ 유경모 전무
이 회사는 2015년 들어 온라인 쇼핑몰 스파클몰을 오픈, 업계 최초로 페트병을 가정집에 배달하기 시작했으며 그간의 친환경 의지를 인정받아 저탄소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또한 2016년 온라인으로 판매망을 확대하는 한편, 판매량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현재 스파클은 자체 온라인몰인 스파클몰 외에도 롯데몰, CJ몰, 현대몰, 신세계, 이마트몰, G마켓 등의 종합몰과 쿠팡, 위메프 등의 소셜온라인몰에도 진출해있다. 소비자의 소비패턴도 점차 바뀌고 있는데 기존 기업체에서 선호하는 대용량 생수통인 ‘말통’보다는 500ml 위주의 생수가 4~5년 전부터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대정 페트 생산설비와 삼정 페트 생산설비를 증설했고, 생수 배송 차량을 탑차로 교체하는 등 시설 보강에도 힘썼다. 또한 롯데마트와 빅마켓 PB 'Only Price'공급을 시작했으며 전국 물류센터 확장과 확보에 힘을 기울인 결과 전국 400여 군데의 대리점을 확보, 협력하고 있다.

▲ 페트병을 이용해 에코백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

스파클 생수는 천연미네랄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칼슘, 나트륨, 마그네슘, 칼륨 등 미네랄 성분이 균형 있게 함유된 100% 천연 암반수로 PH6.8~7.2의 농도로 인체에 가까운 약알칼리성을 띄고 있어 흡수성과 순응성이 뛰어난 편이다. 하지만 간혹 생수에 침전물이 생긴다는 소비자의 지적도 있는데 이는 미네랄이 비교적 풍부한 지하수, 생수를 끓이거나 얼렸을 때 용기 바닥과 옆면에 하얀 가루가 생기는 현상으로 품질에는 이상이 없다고 한다.

 

빈병회수서비스로 자원순환에 이바지

스파클은 2019년 10월부터 빈병회수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이는 PET병 재활용율을 높임으로써 자원순환을 촉진하고, 회수된 빈병으로 에코백, 의류, 신발 등의 원료로 사용하자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 고객이 모아 집앞에 놓아둔 페트병

스파클의 유경모 전무는 “정부의 자원 재활용 정책과 소비자의 빈병 재활용에 대한 관심에 부응하고 일본서 수입하던 고순도의 폐플라스틱 병을 국내공급으로 대체하고자 이 같은 빈병회수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고 말한다.

 

처음 이 서비스를 실시했을 당시에는 빈병회수서비스에 대한 인지도가 미미해 회수율이 그다지 높은 편은 아니었다. 하지만 스파클 측은 이에 굴하지 않고, 사은품으로 생수를 제공해 참여율을 높이고, 소비자들에게 이를 꾸준히 계도하는 일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그 결과 시행 7개월째인 2020년 4월 25톤을 회수할 수 있었는데 이는 500ml 기준 약 180만병에 달하는 양이다. 2019년 10월 처음 시행했을 당시에는 6톤에 불과한 회수율에서 약 4배에 달하는 회수율을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이다.   

 

유 전무는 “2리터짜리 15병 또는 500ml 40병 이상의 스파클 빈병을 모아 재주문시 배송메시지에 페트병 회수라고 적어놓으면 대리점에서 수거 후 사은품 2리터 1병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초 이 서비스는 작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하는 것을 목표로 했지만 소비자의 반응이 좋아 서비스를 더욱 연장하고 있다고.

▲ 페트병에서 추출한 원사

회수된 빈병은 생수병으로 재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에코의류업체를 통해 100% 재활용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실제 스파클은 협력업체와 페트병 원사로 장바구니를 만들어 증정용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그 외 아이템은 원사를 구매한 섬유업체에서 제품개발을 통해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에 있다.


정부의 자원 재활용 정책과 소비자의 빈병 재활용에 대한 관심에 부응하고 일본에서 수입해오던 고순도 폐플라스틱병 원사를 국내공급으로 대체하기 위해 꾸준히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온 스파클. 스파클은 결국 회수 시스템의 장점을 활용한 ‘빈병회수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고, 이는 소비자의 호응으로 큰 결실을 맺고 있다.

 

현장 인터뷰-일산서부 물류팀 정해춘 사업팀장

▲정해춘 사업팀장

“처음 빈병회수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했을 때 과연 소비자의 호응이 있을까 반신반의했습니다. 그런데 차츰 호응이 있더라고요. 또한 페트병으로 뭘 활용할 수 있을까 감이 잡히지 않았는데 직접 원사를 뽑는 과정을 보고 이를 통해 장바구니를 만든다고 하니, 친환경 자원순환에도 이바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