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유치원 명단, 황당한 돈 사용 출처…이름까지 까발린 ‘진짜’ 이유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12 15:35: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비리 유치원 명단(사진=MBC)

비리 유치원 명단이 공개돼 파문을 낳고 있다.

지난 1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비리 유치원 명단을 공개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년부터 4년간 감사를 벌인 결과, 약 1천 1백여개의 유치원이 비리에 적발됐다.

박 의원이 공개한 비리 상황은 놀라울 정도다. 유치원 교비로 원장 개인의 기름값, 핸드백 구매는 물론 숙박업소, 성인용품점에서 사용한 흔적을 발견했다는 것. 박 의원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서 실명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일각에선 허술한 제도를 이용해 비리를 저질렀다고 지적한다. 행정처분을 받으면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어린이집은 어린이집명, 원장 이름까지 공개하지만 유치원은 이러한 규정이 없다는 것.

비리 유치원 명단을 접한 학부모들은 실망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전수 조사가 아니기 때문에 비리 유치원이 더 나올 가능성도 있다. 결국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까지 올라온 상황이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