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쓸만한데 버려진 국민세금

박영복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01-29 15:19:56
  • 글자크기
  • -
  • +
  • 인쇄

 

인사이동이 한창인 한 지자체 복도 끝 쓰레기통 안에는 아직 다 사용하지도 않은, 쓸만한 문구류 등이 버젓이 버려져 있다.

 

정부 예산 부족으로 증세논란이 한창인 시기에 국민들의 혈세로 구입한 물건들이 헛 되이 쓰레기통으로 버려지고 있는 상황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환경미디어 박영복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