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2019년 워터데탕트 대토론회' 개최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2-02 15:15:3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오는 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2019년 워터데탕트 대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워터데탕트는 '물'(Water)과 긴장 완화를 뜻하는 '데탕트'(Détente)의 합성어로, 물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평화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2015년부터 매년 토론회를 열어왔다.

올해 토론회 주제는 '2020년 이후 실현 가능한 남북 물·환경 협력'이다.

이준모 컨선월드와이드한국 대표가 '북한 식수·위생 사업, 그리고 협력', 고명현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이 '대북제재와 물환경협력', 조영식 수자원공사 부장이 '남북 상생 마중물로서 물·환경 협력'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뒤이어 이승현 국회입법조사처 조사관과 김구범 환경부 수자원정책과장, 김익재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박사, 이철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이 패널로 나서 토론한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토론이 남북 간 물환경 협력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수인성 질병 취약지역에 대한 식수·위생 개선 사업과 같은 구체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물분야 협력방안을 준비해 남북 화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