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 유네스코 등재 내주 결정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6-10 14:53:22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기도 연천군 임진강 주변에 대한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 여부가 다음 주 결정된다.

연천군은 지난해 유네스코에 신청한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 등재 여부가 오는 17∼2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제31차 유네스코 MAB국제조정이사회에서 결정된다고 10일 밝혔다.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은 비무장지대(DMZ)를 제외한 연천군 전 지역(584.12㎢)이다.

핵심구역 63.69㎢, 완충구역 208.10㎢, 협력구역 312.33㎢로 구분된다.
 
핵심구역은 임진강과 한탄강, 강 주변 문화재구역과 산림유전자원 보호구역 등 생태적 가치가 높은 지역이다.

연천군이 생물권보전지역 등재를 신청한 임진강은 북에서 발원해 연천 중심부를 흐르는 강으로, 군사시설 보호구역 등 민간인의 출입이 통제돼 접경지역 중에서도 환경이 잘 보전돼 있다.

연천군은 임진강 생태계 보전을 위해 습지보호구역 지정, 임진강 상류 두루미 도래지 천연기념물 지정, 산림유전자원 보호구역 확대 등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연천군 관계자는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 등재는 임진강의 보전을 위한 한반도 생태계 거점 구축,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운 발전, 지역사회 주도의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활성화 실현 등 3가지 목표를 가지고 추진했다"며 "앞으로 무분별한 개발을 방지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생물권 보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물권보전지역은 세계적으로 뛰어난 생태계를 보유한 지역을 대상으로 유네스코가 선정한 보호지역이다.

122개 국가 686곳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재돼 있다. 우리나라는 설악산, 제주도, 신안 다도해, 광릉 숲, 고창, 순천 등 6곳이 지정돼 있으며 임진강 일대가 지정되면 국내 7번째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