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미세먼지 줄이기 위한 국회 정책 토론회 개최

환경부‧신창현의원실‧환경운동연합‧녹색교통운동, ‘친환경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토론회 마련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4-17 14:34:1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부‧신창현의원실‧환경운동연합‧녹색교통운동, ‘친환경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토론회 마련


환경부가 4월 18일 오후 3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창현 의원실, 환경운동연합, 녹색교통운동과 함께 ‘친환경교통문화 확산을 통한 자동차 미세먼지 줄이기’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친환경교통문화’란 자동차 관련 정부 정책, 기업 생산, 구매 등의 전 과정에서 친환경성을 고려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특히 생활 속 대중교통 활용과 걷기를 활성화하는 것을 총체적으로 아우르는 표현이다.


이날 토론회는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인 자동차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교통문화의 확산 방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를 갖는다.


토론회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창현 위원 및 김은경 환경부 장관, 환경운동연합 및 녹색교통운동 활동가, 언론인, 학계, 산업계 등에서 100여 명이 참석하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홍영표 위원장이 축사를 한다.

 
신동천 연세대 교수가 ‘자동차 배출가스의 인체위해성’을, 송상석 녹색교통운동 처장이 ‘배출가스 저감정책 제언’을 주제로 발표를 한다.


신동천 교수는 자동차 배출가스로 인한 미세먼지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소개하고, 현대인이 자동차 배출가스에 일상적으로 노출되어 있어 위해도 측면의 특별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송상석 처장은 자동차 발생 미세먼지 저감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배출가스 차량등급제를 바탕으로 한 운행제한제도’ 도입 등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정책’을 제안한다.


주제 발표에 이어서 김문조 강원대 석좌교수를 좌장으로 이지언 환경운동연합 국장, 전상일 한국환경건강연구소 소장 등이 친환경교통문화 확산에 대한 사회 각계각층의 실천과 참여 방안을 주제로 토론이 펼쳐진다.


이형섭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이날 토론회는 미세먼지 문제를 정부와 기업의 책임을 논하는 것부터 사전 예방적이고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해 범사회적인 책임과 연대로 확장하는 것까지 머리를 맞대는 자리”라며,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다양한 정책과 첨단기술로 줄이는 것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가 미세먼지 줄이기에 함께 참여하고 해결하는 민‧관 협치를 구축하여 ‘친환경교통문화’ 확산에 더욱 힘을 쓰겠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