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과천과학관, 세계 양서·파충류 특별전시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3 14:13:5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세계 곳곳에서 살아가고 있는 다양한 양서류, 파충류를 관찰·체험하는 전시회가 열린다.

국립과천과학관(관장 배재웅)은 8월 15일부터 9월 1일까지 한국양서파충류협회 및 전문기업과 공동으로 ‘양서‧파충류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열대림을 비롯한 다양한 지역에 서식하는 살아있는 양서‧파충류들의 신기한 모습과 생존을 위한 독특한 행동 등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는 수입업체 임대 및 한국양서파충류협회와 전문기업의 무상협찬 등으로 파충류와 양서류 60여 종 200여 마리가 전시되며,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만 수입할 수 있는 멸종위기종도 30여종 전시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카리브해의 남부, 우리에게 지역 이름도 낯선 안틸레스 제도에만 서식하는 세계적인 희귀 이구아나인 ‘렛서 안틸리안 이구아나’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름에서 볼 수 있는 소형 이구아나 종으로 긴 꼬리를 사용하여 능숙하게 나무를 타는 도마뱀이다. 밀렵과 서식지 파괴로 개체수가 급감하여 현재 CITES(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 Ⅱ급에 등재되어 있다.

건조 기후, 온난 기후, 습한 기후 등 다양한 환경에서 서식하는 희귀한 거북이들도 전시된다. 초식을 하는 육지거북, 물과 육지를 오가며 적의 위협으로부터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껍데기에 완전히 숨을 수 있는 골든코인상자거북,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기수지역에서 서식하는 수생거북까지 다양한 거북이들을 만나볼 수 있다.

‘알다브라 자이언트 육지거북’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크게 자라는 거대한 육지거북이다. 아프리카 세이셸섬에 서식하며 1m에 육박하는 검은색의 거대한 몸과 엄청난 먹성, 100년이 넘는 수명을 자랑한다. 육지거북이지만 물을 좋아해서 물가에서 자주 발견된다. 코끼리를 닮은 육중한 발 때문에 ‘알다브라 코끼리 거북’이라는 이름으로도 자주 불리운다.

‘아쌈 루프 터틀’은 상어같이 생긴 등갑 모양이 독특한 반수생 거북이다. 상어의 핀 같은 뾰족한 등갑은 적의 위협으로부터 방어와 공격을 할 수 있는 수단이다. 암컷이 수컷에 비해 5배 이상 덩치가 크다.

‘다이아몬드백 테라핀’은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기수 거북 중 하나이며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기수지역에서 서식한다. 아름다운 등갑 모양과 식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맛 때문에 개체수가 급감했다.

다양한 몸 색깔과 특이한 먹성을 자랑하는 희귀한 뱀과 도마뱀, 개구리도 전시될 예정이다. 뉴칼레도니아섬에 서식하는 과일을 먹는 도마뱀 ‘크레스티드 게코’ 도마뱀이 전시되어 혀로 먹이를 먹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 외 희귀한 도마뱀이었지만 지속적인 보호와 번식으로 알비노(Albino), 루시스틱(Leucistic) 등 색상 발현의 유전적 변이를 볼 수 있는 ‘레오파드게코’ 도마뱀도 볼 수 있다. 몸을 둥글게 말아서 몸을 보호하는 뱀인 ‘볼파이톤’ 역시 전시 될 예정이다.

파충류, 양서류 전문 사육사의 해설과 함께 동물들이 먹이 먹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관찰 공간도 운영한다. 관람객들은 동물들이 어떻게 먹이를 먹는지, 어떤 과정으로 소화시키는지 자세히 보고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주말 강연에는 한국양서파충류협회 홍보대사 아웃사이더(가수)와 전문가들이 양서‧파충류에 관한 특별강연도 펼친다. 

국립과천과학관 배재웅 관장은 “최근 들어 파충류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어 전시회를 개최했다”라면서 “여러 종류의 신기한 외국 양서‧파충류들을 보면서 생명의 다양성과 신비감, 생태계 보존의 중요성을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전 관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과천과학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