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거대곤충 서울숲에 다 모인다

국내 최대 크기의 잠자리 장수잠자리 및 세계의 거대곤충 전시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5-12-31 14:04:06

전 세계 거대곤충 서울숲에 다 모인다
손바닥만한 하늘소, 얼굴만한 나비,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장수풍뎅이 등 이름만 들어도 신기한 세계 거대 곤충들이 서울숲으로 모인다. 동부공원녹지사업소(서울숲공원관리사무소)에서는 오는 1월 2일(토)부터 1월 17일(일)까지 서울숲공원 곤충식물원 2층에서 ‘세계의 거대곤충 특별체험전’을 무료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회에서는 헤라클레스장수풍뎅이, 악테온장수풍뎅이, 대왕여치, 제왕매미 등 50종 100여 마리가 전시된다. 또한 각 나라의 기후환경에 맞춰 독특한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는 곤충들을 비교해보며, 곤충들이 자연환경을 받아들이는 방법을 배워볼 수 있는 이색적인 자리가 마련된다.


아주 먼 옛날 석탄기(3억5920만년전~2억9900만년전)에는 풍부한 산소를 바탕으로 80㎝ 크기의 ‘메가네우라’라는 고대잠자리 등 거대한 곤충들이 있었지만 급격한 기후변화 등으로 공기속의 산소가 지금의 수준까지 점점 떨어지면서 오늘날 대부분의 곤충들은 우리 양 손바닥을 합친 크기를 넘지 않는다.


△ 실내 체험학습
그러나 세계의 오지에는 아직도 풍부한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거대하게 자라는 여러 곤충들이 있다. 세계에서 몸이 가장 길고, 날개가 크고, 가장 무겁고, 가장 큰 곤충들을 보는 재미는 어린이들에게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거대 곤충도 전시될 예정이다. 큰 곤충 장수잠자리, 장수풍뎅이, 우리나라 사슴벌레 중 몸이 제일 긴 넓적사슴벌레 등 국내의 거대곤충 15종 220여마리도 비교 전시된다. 

 

우리나라에서는 곤충 앞에 말, 왕, 장수가 붙으면 큰 곤충을 의미하며, 장수잠자리나 장수말벌은 각각 잠자리와 말벌 종류에서 세계적으로도 매우 큰 종류에 속한다.


전시기간 동안 매주 토.일요일(설연휴 제외)에는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세계의 거대곤충 아카데미’가 동시에 진행된다.


‘세계의 거대곤충 아카데미’는 유료로 운영되며 참가비는 초등학생 1인당 5000원이다. 서울의 공원 홈페이지(parks.seoul.go.kr) 또는 서울숲공원홈페이지(parks.seoul.go.kr/seoulforest)에서 사전 예약 한 후 우선 입금한 순으로 20명에 한해서 운영된다.


이춘희 서울시 동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겨울방학을 맞아 이번 체험전과 프로그램을 통해 어린이들이 신비한 곤충의 세계를 배우고, 교과서에서 만 배울 수 있는 곤충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에서 가장 긴 곤충 : 차니길쭉대왕대벌레, 길이 약 35㎝ 정도
◦ 세계에서 가장 날개가 큰 곤충 : 아틀라스대왕나방암컷, 날개편길이 약 25㎝
◦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곤충 : 골리앗꽃무지, 악테온장수풍뎅이, 딜라타타왕대벌레, 무게 약 80g
◦ 세계에서 가장 큰 곤충 : 타이탄대왕하늘소, 몸길이 약 18㎝(폭 5~6㎝)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