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뇌염 매개 모기 올해 전남지역서 처음 발견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축사서 발견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6-17 13:30:4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일본뇌염 매개체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올해 처음 발견됐다.

 

17일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일본뇌염 매개체 감시를 위해 매주 관내 축사와 철새도래지, 도심 주택가 등에서 모기밀도 등을 조사하던 중 작은빨간집모기를 발견했다.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서 사는 암갈색 소형 모기로 이번 조사에서도 축사에서 발견됐다. 주로 8∼9월에 많이 생기며, 밤 10시께 활발하게 활동한다.

일본뇌염은 무증상 감염이 대부분이나 고열(39∼40도)·두통·현기증·구토·복통·지각 이상 등의 증세를 보이기도 하며, 극히 일부는 의식장애·경련·혼수상태에 이를 수 있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17명의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했으며 대부분 모기 개체 수가 늘어나는 8~9월에 집중적으로 나타났다. 전남지역에선 지난해 9월 1명이 발생했다.

신미명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조사과장은 "지난 4월 제주도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가 확인된 이후 전국적으로 일본뇌염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라며 "야외 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 회피 방제 요령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