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환경 시험·분석 방법 2종,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돼

토양, 수질 등 생활에 밀접한 환경 분야 시험·분석 방법 국제표준 개발
국내 환경 측정분석기술 국제표준화 통해 국가경쟁력 강화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16 13:16:1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국내 환경 시험·분석 방법 2종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돼 9월 17일 발간된다고 밝혔다.

국제표준으로 제정된 국내 환경 시험·분석 방법 2종은 정부의 표준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개발된 ‘토양 중 화약 관련 성분 정량방법(ISO 11916-3)’과 ‘수질 조류독소 분석법(ISO 22104)’이다.

‘토양 중 화약 관련 성분 정량방법’은 서울대 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 소속의 이군택 교수가 지난 2018년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한 후 3년간 논의와 검증을 거쳐 올해 8월에 최종 승인돼 이번에 발간됐다.

이 국제표준은 정밀 분석 장비인 액체크로마토그래프-질량분석기(LC-MS/MS)를 사용해 화약류와 관련된 화합물을 분석하는 절차를 정립했으며, 화약류에 오염된 부지를 정밀하게 진단하는 방법을 제시하는 등 토양 정화사업 활성화 유도 측면에서 중요하다.

‘수질 조류독소 분석법’은 2016년 국립환경과학원을 통해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된 이후, 국제전문가들이 4년 4개월간 논의와 수정‧개발 과정을 거쳐 올해 7월 최종 승인돼 발간됐다. 이 국제표준은 조류독소의 정밀한 분석이 가능해 앞으로 세계 여러 나라의 물 관리에 유용하게 이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에 발간된 이번 2종의 표준 외에도, ‘공기청정기의 부유 곰팡이 저감 성능평가 방법’과 ‘페트병 라벨의 분리 용이성 평가 지침서’ 등 국립환경과학원을 통해 제시된 2종의 신규표준안이 올해 1월과 8월에 각각 국제표준화기구 회원국 투표를 통해 승인됐으며, 국제표준으로 개발 중에 있다.

신선경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기반연구부장은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국내 환경 측정분석기술의 세계경쟁력을 입증한 계기로 국제표준화 완료 후 국가표준(KS) 등으로 도입해 적극 활용할 수 있다”면서,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되는 국제 환경표준 전문가 육성 교육을 통해 각계 환경기술 전문가의 표준개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