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소통과 협력으로 기관 간 장벽 뛰어넘는 적극행정 추진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 위해 규제 완화 선제 적용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13 13:12:3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는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관계기관간 소통과 협력을 통한 적극행정을 사례를 우수사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적극행정 우수사례는 지난 5월 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적극행정 지원위원회 최종심사를 거쳐 확정됐다. 적극행정 지원위원회에서는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 및 국민불편 해소를 위한 과제 11건을 추가적으로 찾아내어 조치했다. 이는 지난 4월 각종 환경부담금 유예, 산업계 규제완화 선제적용, 산업활력 제도개선, 법정 교육기한의 연장 등의 조치에 연이은 사례이다.

 

우선, 코로나19로 인해 산업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조치를 추가했다. 다중이용시설 소유자 등의 2020년 상반기 실내공기질 자가측정 의무와 날림먼지 연간 점검보고서 제출기한을 각각 3개월, 2개월 연장한다. 환경연구개발에 참여 중인 중소ㆍ중견 기업의 재무부담 완화를 위해 민간부담금 비율도 축소한다. 또한,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된 기술이 실제 적용될 때 정부에 납부하는 기술료도 2022년까지 일괄 유예한다. 아울러, 지난달 유예 조치한 9개 법정교육 이외에 대기환경기술인, 수도시설 건물관리자, 저수조 청소업 관리자 법정교육도 추가적으로 유예 조치하기로 했다.

 

환경규제의 적용 형평성 제고를 위한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도로에 설치하는 하수관로 매설사업에 대해 가스관, 상수관, 송유관 등 다른 지하매설물 설치사업과 같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하기로 했다. 또한, 상수원보호구역 내 태양에너지의 경우 기존 건축물의 옥상이나 도시·군 계획시설 이외에도 상수원 수질에 영향이 없는 주택대지 내에도 설치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한다.

 

이밖에 행정절차 부담 완화와 관련 업계의 의견청취 강화를 위한 조치도 추진한다. 석면해체작업 감리완료보고서의 경우 기존 서면에서 온라인으로 제출토록 관련 고시를 개정해 평균 수백 쪽에 달하는 서면보고서 출력 및 보관에 대한 행정절차 부담을 완화한다. 또한, ’화학물질관리법‘ 상 유독물질 지정 시 관련 업계의 의견청취를 실시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해 업계의 의견도 적극 수렴하기로 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그간 공무원들이 절차와 규정 때문에 적극적 조치를 주저하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앞으로도 환경부는 적극행정지원위원회를 상시 가동해 국민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국민불편을 해소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