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지목 연예인 실체, “나 지금 떨고 있니?”...제2의 피해자 우려도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4-09 13:11: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YTN뉴스캡처
황하나가 지목한 연예인 지인의 실체가 밝혀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9일 경찰은 황하나가 마약 혐의 관련 진술에서 지목한 ‘연예인 지인’에 대한 본격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앞서 황하나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의도와 달리 연예인 지인의 강한 권유에 마약에 손을 댔다고 진술했다.

‘황하나’라고 하면 ‘인맥부자’라는 별명이 따라붙을 정도다. 스스로 SNS를 통해 자신의 주변인들을 드러내고 자랑하기를 일삼으면서 이 같은 별명이 붙었다.

때문에 황하나의 연예인 발언을 두고 의심을 받는 연예인도 다수다. 네티즌은 황하나와 관계를 유지해오던 스타들을 상대로 의심이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현재까지 그 실체가 경찰 수사에서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섣부른 추측으로 인한 제2의 피해자가 발생할 우려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